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수비에 장타 도둑맞은 김하성…3타수 무안타 침묵

송고시간2022-05-06 14:30

댓글
적시타 날리고 뛰는 김하성
적시타 날리고 뛰는 김하성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경기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6)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4회 말 적시타를 친 뒤 공의 궤적을 보면서 뛰어나가고 있다. 이날 김하성은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4-1 승리에 기여했다. 2022.4.19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상대 호수비에 장타를 도둑맞았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5회 두 번째 타석에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마이애미 선발 헤수스 루자르도의 몸쪽 시속 154㎞ 강속구를 때려 총알 같은 타구를 날렸지만, 좌익수 호르헤 솔레어의 호수비에 잡히고 말았다.

솔레어가 잡지 못했다면 최소 2루타가 됐을 타구라 아쉬움이 컸다.

7회 무사 1루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시즌 타율은 0.259에서 0.246(61타수 15안타)으로 내려갔다.

수비에서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3회 무사 1루에서 페이튼 헨리의 땅볼 타구를 건져내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글러브에서 공을 빼지 못해 2루 대신 1루 송구를 선택했다.

그러나 1루에서 헨리가 세이프 판정을 받아 내야 안타가 되고 말았다.

샌디에이고는 1회와 4회 솔로포를 가동한 매니 마차도의 활약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샌디에이고 선발 닉 마르티네스는 7이닝 4피안타 1실점 역투로 시즌 2승(2패)째를 따냈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