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암군수 재경선 후폭풍…사퇴 촉구·고발·무소속 출마(종합)

송고시간2022-05-06 17:47

댓글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로고

[민주당 제공]

(영암=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 영암군수 재경선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전동평 예비후보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영암군수 후보 경선이 우승희 예비후보의 당원 이중 투표 지시와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다수 군민의 의사와는 반하는 왜곡된 결과가 초래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경선에 이르게 한 우 예비후보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함에도 면피성 발언을 하는 등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인다"며 우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전 예비후보는 이중 투표를 지시, 유도하는 등의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우 후보를 영암군선관위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배용태 영암군수 예비후보도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중 투표를 유도한 부정선거 당사자를 재경선에 참여시키고 경선룰을 수시로 바꾸는 등 민주당 비대위가 공정과 상식을 저버렸다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우승희 영암군수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 네거티브는 더불어민주당 경선시스템에 대한 공격이며 명백한 해당 행위"라며 "이번 재경선은 당에서 면밀히 검토 후 중대한 사안에 이르지 않았다는 판단으로 결정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용태 예비후보 탈당으로 7일 치러지는 재경선은 100% 일반 당원 여론조사 방식으로 우승희, 전동평 예비후보 간 대결로 치러진다.

결과는 8일 오전 발표된다.

chog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