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수처 수 읽은 듯 '고발사주' 터지자 검사들 자료 삭제·교체

송고시간2022-05-06 21:21

댓글

공수처 불기소 의견서에 담긴 그날의 기록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 검사들은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수수색 가능성이 큰 디지털 기기의 내용을 대거 삭제하거나 그 자체를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문제의 고발장을 검사들이 작성한 것으로 강하게 의심했지만, 끝내 기소로 이어질 만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는 데 실패한 이유로 풀이된다.

압수수색 항의하는 김웅
압수수색 항의하는 김웅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 메신저 대화 내용 삭제…복구 방해 앱까지 설치

6일 이 사건을 고발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공수처로부터 받은 불기소 이유서에는 이같은 수사 과정이 담겨 있다.

2020년 4월 대검 수정관실에서 일했던 검사들은 지난해 9월 2일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가 나온 직후 '증거 인멸'로 의심을 살 수 있는 일을 잇따라 했다.

수정관실 소속 임모 검사는 보도 당일, 불과 10일 전 교체했던 PC의 하드디스크를 또다시 교체했다. 7일에는 텔레그램과 카카오톡 대화 내역을 모두 삭제했다.

그는 9월 17일 서울중앙지검의 조사를 받기에 앞서 또다른 연루자인 성모 검사와의 통화 내역과 텔레그램 비밀채팅방을 삭제했다. 나흘 뒤에는 아예 삭제 정보 복구를 방해하는 '안티포렌식' 애플리케이션까지 스마트폰에 설치했다.

공수처는 뒤늦은 9월 28일 성 검사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으로 확보했지만, 비밀번호 제공을 거부해 포렌식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10월 초에는 휴대전화가 초기화됐다고 한다.

공수처는 또 11월 15일 대검 수정관실 PC를 압수수색했지만, 저장장치는 모두 포맷·초기화 등 기록 삭제 작업이 진행돼 있었다.

이번 사건으로 유일하게 공수처로부터 기소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도 9월 13일 텔레그램을 원격으로 탈퇴했다. 그는 법원 영장실질심사에서는 휴대 전화 잠금 해제에 협조하겠다고 했지만, 영장 기각 뒤에는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공수처는 전했다.

검사 출신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도 다르지 않았다. 공수처는 의혹 제기 이후 8일이나 지난 9월 10일 첫 압수수색을 통해 그의 휴대전화를 확보했지만, 이미 교체된 뒤였다. 차량 블랙박스도 수색했지만, 이동 과정에서 자료가 모두 삭제됐다고 한다.

형법상 자신의 혐의와 관련된 증거를 인멸한다면 증거인멸죄가 성립되지 않는다. 수사 '베테랑'인 검사들을 상대로 출범 채 1년 도 안 된 '초보' 공수처가 뒤늦게 수사에 뛰어들면서 완패한 장면이라는 평가가 법조계에서 나온다.

공수처 소환되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공수처 소환되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공동취재]

◇ 고발장 작성 강하게 의심했지만 증거 못 찾아

공수처는 성·임 검사가 손 보호관의 지시로 판결문을 검색한 뒤 문제의 고발장을 작성했다고 강하게 의심했다. 하지만 이같은 사유로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해 끝내 작성자를 특정하지 못했다.

예를 들어 손 보호관은 2020년 4월 3일 오전 10시 26분부터 28분까지 텔레그램으로 김 의원에게 실명 판결문 3건을 최초 전송했는데, 성·임 검사는 그 직전인 이날 오전 9시 14분∼10시 16분까지 내부 시스템에 이 판결문들을 검색·조회했다

성 검사는 10시 19분께 검찰 메신저로 손 보호관과 대화했지만, 공수처는 어떤 내용인지는 까지는 보관기간이 지나 확인하지 못했다.

2차 고발장이 손 보호관에서 김 의원으로 전달된 시점은 4월 8일 오후 4시 2분이었다.

그런데 이 고발장에는 이날 오전 11시12분∼13분에 임 검사가 검색했던 세 건의 판결문 중 두 건의 사건번호와 판시 내용이 담겼다는 사실을 공수처는 확인했다.

공수처는 이러한 검색 기록이 성·임 검사가 고발장 작성 과정에 관여했을 '강한 의구심'이 드는 자료라고 봤지만, 또다른 사람이 작성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며 결국 불기소를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

손 보호관의 판결문 검색 지시는 인정되지만, 이 업무는 수정관실 고유의 업무에 해당할 수 있어 '의무 없는 일'을 해야 성립하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도 성립하지 않는다고 봤다.

공수처는 이러한 점을 종합하며 손 보호관과 공범이라는 점을 전제로 고발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다른 입건자들이 가담했다고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