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항서의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서 신태용의 인니 3-0 완파

송고시간2022-05-07 10:31

댓글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이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을 제압했다.

베트남은 6일(현지시간) 베트남 푸토의 비엣트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완승했다.

전반까지 0-0으로 맞선 베트남은 후반에만 세 골을 몰아쳐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9분 응우옌 티엔 린이 선제 결승 골로 골문을 열었고, 후반 29분에는 주장인 도훙둥이 한 골을 더해 2-0을 만들었다.

베트남은 후반 42분 세 번째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레 반 쑤언이 페널티 지역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흘렀으나, 레반도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슈팅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다.

직전 2019년 대회 남자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격파하고 우승했던 베트남은 또 한 번 세 골 차 승리를 따냈다.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미얀마, 필리핀, 동티모르와 A조에 묶였다.

10개 팀이 참여하는 조별리그는 5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열리고, 각 조 상위 2위까지 4강에 진출한다.

베트남은 이날 동티모르를 4-0으로 꺾은 필리핀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고, 인도네시아는 4위에 그쳤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뒤 "첫 경기는 언제나 어렵다. 하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어냈다"며 "앞으로도 많은 경기가 있고, 우리는 최고의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 경기에서 패한 인도네시아의 신태용 감독은 "할 말이 별로 없다. 베트남의 승리를 축하한다"며 "어린 선수들의 경기력에 아직 미흡한 점이 있다. 하지만 베트남전 패배가 끝은 아니다. 우리는 더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신 감독은 "베트남에서 세 차례 오프사이드가 나왔는데, 심판이 깃발을 들지 않았다. 이로 인해 우리가 득점 기회를 잃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