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율 1,300원·물가 5% 육박에 무역수지 적자…경제 '경고등'

송고시간2022-05-08 05:31

댓글

성장 유일 버팀목 수출도 '흔들'…성장률 전망치 2%대 중반 하락

高물가, 소비회복 저해할 수도…스태그플레이션 우려까지

새 정부 경제사령탑 추경호 "나라 안팎으로 매우 엄중한 상황"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가 이끌 새 정부 경제팀이 '1,270원대 원/달러 환율, 4% 후반 소비자물가 상승률, 1∼4월 무역수지 66억달러 적자'라는 엄중한 경제 상황 속에서 출범한다.

우크라이나 사태, 미국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중국의 경기 둔화 등 한국 경제를 둘러싼 대외 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이 동시에 나타나는 현상) 우려 불식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다.

◇ 원/달러 환율 1,300원 육박…한미 금리 역전 전망에 자본 유출 우려

8일 기재부 등에 따르면 최근 국내 금융시장은 글로벌 시장에 연동해 불확실성이 확대됐다.

지난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4원 오른 달러당 1,272.7원으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 금융시장이 충격에 빠졌던 2020년 3월 19일(1,285.7원·종가 기준) 이후 2년 1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같은 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06포인트(1.23%) 내린 2,644.51에 거래를 마치며 나흘째 하락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천836억원, 3천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금융시장에서 불안 심리가 확대된 것은 주로 미국의 통화 긴축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4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50bp(1bp=0.01%포인트) 인상하고, 향후 두 번의 회의에서 50bp 추가 금리 인상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미 연준이 6월과 7월에 50bp씩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하면 미국 기준금리 상단은 2.00%로 올라선다. 한국은행이 현재 1.50%인 기준금리를 5월과 7월에 연속으로 0.25bp씩 올려야 겨우 동률을 맞출 수 있다.

국내 경기 상황, 가계부채 수준 등을 고려할 때 한은이 미 연준만큼 빠르게 금리를 올리기는 어려우므로 양국 간 금리가 역전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관측이 나온다.

원화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금리 역전 전망까지 대두되면서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김정식 연세대 명예교수는 "지금 정부가 외환시장에 개입하니까 환율이 1,300원까지 가지 않은 것"이라며 "환율이 1,300원 이상으로 올라가면 자본 유출 때문에 외환위기 위험에 노출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미국의 급격한 금리 인상과 함께 우리나라의 무역적자도 외환시장을 불안정하게 하는 요인"이라며 "새 정부 경제팀의 가장 급선무는 외환시장을 안정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스피 1.23% 하락·원/달러 환율 6.4원 상승 마감
코스피 1.23% 하락·원/달러 환율 6.4원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난 6일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mon@yna.co.kr

◇ 물가 상승률 13년 반 만에 최고…소비 회복 저해 우려

실물 경제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

4월 소비자 물가는 1년 전보다 4.8% 올라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이 촉발한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에 기름을 부었다.

배럴당 100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국제유가는 내려올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러시아산 원유와 정유 제품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는 금수 조치를 제안했다.

이 조치가 현실화하면 국제 에너지 가격이 한층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규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망실장은 "그런 것들이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며 "안 그래도 인플레이션이 높은데 물가 압력이 추가로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외식(6.6%) 등 개인 서비스(4.5%) 물가 오름세도 가파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소비가 회복된다고 하지만 물가가 너무 높아져서 지갑을 닫는 경우도 꽤 있다"며 "수출과 소비가 같이 어려워지면 스태그플레이션이 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냉면값 1만원 돌파, 비빔밥·김밥도 올라
냉면값 1만원 돌파, 비빔밥·김밥도 올라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지난 4일 서울 명동 거리의 음식점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4월 서울 지역 냉면값은 전달보다 2.3% 오른 1만 192원을 기록했다. 자장면 가격은 5.1% 올라 서울을 기준으로 6천원을 넘었고, 비빔밥(1.6%)과 김밥(2.7%)도 전달보다 가격이 상승했다. jin90@yna.co.kr

◇ 1∼4월 무역수지 66억달러 적자…성장 기둥 수출도 비상

올해 들어 지난 4월 말까지 누적 무역수지 적자는 66억1천900만달러에 달한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무역수지가 101억3천600만달러 흑자였다.

무역수지는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난 1월에 이어 3월과 4월에도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전망도 밝지 않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 장기화 등으로 한국의 주요 수출 상대국인 중국, EU 등의 경제 성장이 기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난달 수출액은 1년 전보다 12.6% 늘어 2월(20.7%)과 3월(18.2%)보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둔화했다. 중국으로의 수출은 1년 전보다 3.4%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전분기 대비)은 0.7%였다. 민간소비, 건설투자, 설비투자가 모두 부진한 가운데 수출이 경제성장을 떠받쳤다.

이런 가운데 수출마저 둔화하고 민간소비 회복도 기대에 못 미치면 경기가 침체 국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잡았다. 작년 말 정부가 제시한 3.1%보다 0.6%포인트 낮다.

치솟는 물가 탓에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추 부총리 내정자는 지난 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지금 우리 경제는 나라 안팎으로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며 "민생 안정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대내외 거시경제의 안정과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부산항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지난달 2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kangdcc@yna.co.kr

momen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