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악관, 하반기 코로나19 확진 1억 가능성 경고

송고시간2022-05-08 00:39

댓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올해 하반기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 1억명이 확진될 수 있다는 당국의 우려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 당국자를 인용, 추가 예산 지원이나 신종 변이 발생 등 외부 요인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당국이 올가을과 겨울 신규 확진자 1억명 발생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보도했다.

이 수치는 오미크론 및 그 하위 변이가 하반기까지 우세종인 상황을 가정한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백악관은 이 같은 추정을 의회 등에 전달, 현재 계류중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예산 처리를 압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 2차 부스터 무료 백신 확대 등을 위해 추가 재정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미국은 오미크론 발생 이후에도 상대적으로 감염 확산이 빠르지 않아 엔데믹으로 단계적 진입을 시도해 왔다.

그러나 최근 오미크론 하위 변이 유행으로 감염자수가 다시 늘며 실내 마스크 해제 등 완화된 방역 지침에 의구심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WP에 따르면 6일 기준 최근 7일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하루 7만1천명으로 3월30일 기준 2만9천312명과 비교해 배를 넘겼다.

NBC 자체 집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수는 이미 100만명을 넘긴 상황이다.

정가를 중심으로 행정부와 정치인들의 확진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최근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비롯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등이 잇달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조 바이든 대통령 주변까지 바이러스가 임박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