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애정하라, 잊으라, 버티라"…탁현민, 새 의전비서관에 조언

송고시간2022-05-08 10:59

댓글

"후임 대통령에 편지쓰는 '결단의 책상' 전통끊겨"…SNS로 후임자에 조언

"국가 행사는 제사 같아…건너편 사람에까지 애정 가져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020년 7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020년 7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참석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8일 새 정부의 의전비서관을 향해 "애정하라, 잊으라, 버티라"라는 조언을 남겼다.

탁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의 임기 종료를 하루 앞둔 이날 SNS에 '신임 의전비서관, 행사기획비서관에게 보내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충고했다.

탁 비서관은 "미국은 퇴임하는 대통령이 새 대통령에게 편지를 쓰는 전통이 있다고 들었다. '결단의 책상'이라고 불리는 대통령 집무실 책상에 이임 대통령이 편지를 두고 떠나면 새 대통령은 그 편지를 읽는 것으로 집무를 시작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도 대통령뿐 아니라 모든 비서관이 새로 자리를 맡는 사람들에게 편지를 두고 가는 전통을 만들고 싶었다"며 "그러나 청와대의 역사가 단절되면서 그렇게 하기 어려워져 몇 가지 얘기를 두고 떠나는 것"이라며 SNS 글을 남기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우선 탁 비서관은 첫 번째 충고로 "가까이 모시는 대통령부터,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저 건너편의 사람들까지 애정을 가져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정치적 입장을 가졌든, 직을 맡는 순간부터는 국가적 입장이 우선이 된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저는 국가행사나 기념식 등을 준비하며 이 일이 '제사'와 같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사이가 좋지 않고, 밉고, 싫어도 제사상 앞에서 가족은 억지로 참고 예를 다하려 한다. 그 자리에서 화해도, 이해도 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행사는 극단의 국민들을 한자리에 모이게 한다. 여야도, 이해가 다른 각 부처도, 세대도, 성별도 상관없이 모인다"며 "그 순간 만큼은 서로 입장이 다르더라도 싸우지 않도록 행사의 내용과 흐름을 만들어야 한다.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주제와 이야기를 찾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동은 대상에 대한 애정과 디테일이 만났을 때 가능하다. 음악 하나를 고를 때도 신중해야 한다"며 "대통령 입장음악의 중요성을 잊지 말라. 이전까지 대통령들은 '위풍당당 행진곡' 같은 영국 왕조를 연상케 하는 곡들로 민주국가 대통령을 우습게 만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이 과정에서 자신보다 젊고 어린 사람에게 많이 배워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탁 비서관은 또 "(지난 일은) 잊어버려야 한다"며 "대통령 재임 기간 1천800개가량의 행사를 치러야 한다"며 "때론 실패도 경험하게 된다. 이번에 잘못했으면 다음에 잘하면 된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마지막 조언으로는 "버티고 고집을 부리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 행사에는 민원이 없을 리 없다. 애초의 기획의도가 흔들릴 수 있는 민원들"이라며 "이를 못 버티고 수용하면 잠시 고맙다는 말을 들을지 몰라도 많은 사람에게 실망을 주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색하고 적절치 않은 순서나 내용이 들어오면 국민들도 알게 된다"며 "버티고 고집을 부리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고 살아남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탁 비서관은 "어쩔 수 없는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그 또한 피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받아들여야 한다"며 "탈출 버튼을 늘 옆에 두시라. 건투를 빈다"며 글을 마쳤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