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장 아들이 폭언…부모 찬스 이용해 직장 내 갑질"

송고시간2022-05-08 12:00

댓글

직장갑질119 "가족회사 내 갑질 횡행…5인 미만 사업장은 신고도 못 해"

"근로기준법 확대 적용해 근로감독 강화해야"

[직장갑질119 홈페이지 캡처]

[직장갑질119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사장 아들인 이사의 폭언으로 불안과 공포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사장은 이걸 보면서도 아무런 제재도 하지 않고 도리어 감싸고 듭니다. 우울증과 공황증세가 심각해져 매일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장과 사장의 아내, 딸과 아들도 함께 일하는 회사입니다. 회식 날 일찍 집에 갔다고 연차를 차감하고, 대체공휴일에도 출근을 강요하고 수당도 지급하지 않습니다. 도저히 견디기 힘들어 퇴사해 임금체불과 직장 내 괴롭힘으로 신고하려는데 아내와 자녀를 빼면 5인 미만 사업장이라고 신고할 수 없다고 합니다."

"장애인 복지시설 이사장의 딸이 국장으로 일합니다. 딸이 싫어하는 직원을 이사장실로 부르더니 욕하고 그만두라고 합니다. 컵에 있는 물을 얼굴에 뿌리거나 신발을 던지고, 명절마다 돈을 바치게 합니다."

8일 시민단체 직장갑질119가 밝힌 가족회사 내 괴롭힘 사례들이다.

직장갑질119가 올해 1∼4월 접수한 직장 내 괴롭힘 사례 409건(유형 중복응답) 중 부당지시가 212건(51.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폭행·폭언이 201건(49.1%), 따돌림·차별·보복 177건(43.3%), 모욕·명예훼손이 142건(34.7%)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갑질119는 제보 사례를 보면 가족회사에서는 사적용무지시와 같은 부당지시 사례가 주로 나타난다고 밝혔다. 또한 직장 내 괴롭힘만이 아니라 임금체불, 근로계약서·임금명세서 미작성·미교부, CCTV 감시, 연차불허, 부당해고 등 근로기준법 위반 행위도 심각하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들은 "5인 미만 사업장이나 5인 이상이더라도 사장 친인척이 회사의 정식 직원이 아닌 사업장은 근로기준법이 적용되지 않아 직장 내 괴롭힘을 신고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법 적용 범위를 5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직장 내 괴롭힘이 반복되는 사업장에 불시근로감독을 벌여 노동법 위반에 대해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직장갑질119 박은하 노무사는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한다는 이유만으로 권리 자체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공정한 노동 환경을 만들기 위해 시대착오적인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예외 규정이 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65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