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한동훈 '딸 스펙' 의혹 쟁점화 시도…조국 "압수수색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5-08 21:21

댓글

논문 대필 의혹 보도 관련 진중권 "임명 강행시 정권 정통성 무너질것"

韓측 "논문 아니라 연습용 리포트 수준의 글, 입시 등에서 사용된 사실 없어"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한동훈 후보자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한동훈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후보자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4.1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조다운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검증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 후보자는 이해충돌, 위장전입, 농지법 위반 의혹에 더해 '부모찬스' 논란도 일고 있다"며 "형사법적 문제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한 후보자는 타인에게 겨눴던 칼끝을 자신에게도 겨눠보라"며 "대한민국 법치를 책임질 장관으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서는 "수많은 의혹과 불법으로 점철된 '부적격'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어떠한 인사철학인가"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이어 한동훈, 정호영(보건복지부)·원희룡(국토교통부)·이상민(행정안전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에 대해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다.

최근 언론 보도로 제기된 한 후보자 딸의 '스펙' 논란을 적극적으로 부각하기도 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딸의 논물 대필부터 내로남불까지…이런 한동훈을 사법 정의를 세워야 하는 법무부 장관에 (임명해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한동훈 집을 압수수색하지 않으면, 수사권 분리를 반대해온 것은 기득권 지키기용이었다는 것을 자백하는 셈"이라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한 후보자 딸의 논문을 케냐 출신의 대필 작가가 작성했다는 정황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2월 사회과학네트워크(SSRN)에 등록된 한 후보자 딸 논문 '국가 부채가 중요한가-경제이론에 입각한 분석' 문서정보를 살펴보면 '지은이' 항목에 벤슨이라는 이름이 적혀 있으며, 이 인물은 해당 논문을 지난해 11월 초에 작성했다고 밝혔다는 내용의 보도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한 후보자 딸의 논문 대필 의혹을 두고 "즉각적인 압수수색은 왜 이뤄지지 않는가"라며 "언론은 왜 선택적 수사를 비판하지 않는가, 보수 언론에 한동훈은 성역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에 대한) 수사를 지휘한 경험에서 (봤을 때), 즉각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가"라고 썼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페이스북에 한 후보자 딸의 논물 대필 의혹을 다룬 기사를 올리며 "미수냐 완수냐의 차이가 있을 뿐 본질은 동일하다. 임명 강행하면 정권의 정통성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다만 조 전 장관을 향해서는 "국아, 닥쳐 제발"이라고 썼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의 중심에 있었던 인물인 만큼 자중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한 후보자 청문준비단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한 후보자 딸이 쓴 '논문'이라고 보도된 글은 논문이 아니라 3페이지짜리 연습용 리포트 수준의 글"이라며 "고교생 학습 과정에서 연습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실제 입시 등에서 사용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