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美, 러 국영방송 3곳 제재…특수핵물질 수출도 금지(종합2보)

송고시간2022-05-09 03:45

댓글

G7 정상회의 직후 발표…회계·컨설팅 서비스 금지·은행 경영진 제재

부차 학살 관련자 등 러軍 관계자도 비자제한…"러 경제, 피난처 없다"

G7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G7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은 8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방송사들과의 거래를 금지하고, 러시아인들에게 회계 및 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 제공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대(對)러시아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이날 추가 제재 발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 직후 나왔다. 회의에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참석했다.

백악관은 "미국은 러시아에서 시청률이 가장 높고 직·간접적으로 국가의 통제를 받는 방송사 3곳을 제재할 것"이라며 "이들 방송사는 외국으로부터 수익을 가장 많이 벌어들이는 곳으로, 이는 러시아 국가의 수입으로 되돌아간다"고 말했다.

제재에 오른 러시아 방송사는 채널-1, 로시야-1(러시아-1), NTV다.

이에 따라 모든 미국 기업은 이들 방송사에 광고나 기타 장비 판매를 할 수 없게 된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백악관은 미국인들이 러시아인들에게 회계 및 신탁, 기업 설립, 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런 서비스는 러시아 기업과 특권층의 부를 축적해 푸틴의 전쟁 장비를 위한 수익을 창출하고, 그 부를 숨기고 제재를 회피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은 또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보전 및 정치적 독립을 훼손하려는 시도에 연루된 러시아 및 벨라루스 관리 2천600여 명에 대한 비자 제한 조처를 한 데 이어 인권침해, 국제 인도주의법 위반, 부패 등에 연루된 러시아군 관계자 등에 대해 추가로 비자 제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추가 비자제한 대상엔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부차 학살' 연루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은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인 가스프롬의 금융 자회사 가스프롬방크 고위 경영진 27명도 제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 조치는 (가스프롬방크에 대한) 완전한 차단이 아니다. 가스프롬방크의 자산을 동결하거나 거래를 금지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가스프롬방크가 안전한 피난처가 아니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러시아 금융 자산의 3분의 1을 소유한 최대 금융기관 스베르방크의 경영진 8명과 러시아 산업은행 및 자회사 10곳도 제재 리스트에 추가했다.

이와 함께 미 당국자는 G7 정상들이 러시아산 석유 수입을 금지하거나 단계적으로 중단하기로 약속하고,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가속하면서 안정적인 글로벌 에너지 공급을 보장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이미 러시아산 가스, 석유, 석탄 수입을 금지한 바 있다.

이어 미국은 산업용 엔진, 불도저, 목제 제품, 모터 등을 포함해 푸틴 대통령의 전쟁 노력을 직접적으로 떨어뜨리는 새로운 수출통제 제한을 가한다고 밝혔다.

또 총기 제조업체인 프롬테크놀로지야, 69척의 선박을 운용하는 7개 해운사, 해상예인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이와 함께 백악관은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러시아에 대한 특수 핵물질 등의 수출에 대한 일반 인가를 중단한다고도 밝혔다.

미 당국자는 "오늘 조치는 세계 금융 및 경제 시스템에서 러시아를 체계적으로 제거하려는 연속의 일환"이라며 "푸틴의 전쟁이 지속된다면 러시아 경제에 안전한 피난처는 없을 것이라는 메시지"라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