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녀 핸드볼 국가대표 감독에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 선임

송고시간2022-05-09 09:24

댓글

남자부 포르투갈 프레이타스, 여자는 덴마크 라스무센

여자 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된 라스무센 감독
여자 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된 라스무센 감독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대한핸드볼협회는 남녀 국가대표 사령탑에 홀란도 프레이타스(57·포르투갈)와 킴 라스무센(50·덴마크)을 선임했다고 9일 발표했다.

한국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팀을 이끌게 된 라스무센 감독은 2010년 폴란드 대표팀을 시작으로 2016년부터는 헝가리 대표팀을 지도한 경력이 있다.

2016년 루마니아의 부쿠레슈티를 유럽 챔피언스리그 정상으로 이끌었고, 폴란드 대표팀 시절에는 2015년 세계선수권 4강 성적을 냈다.

최근에는 2021년까지 몬테네그로 감독을 맡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내기도 했다.

남자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은 프레이타스 감독
남자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은 프레이타스 감독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자 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된 프레이타스 감독은 2005년 포르투갈 남자 주니어 대표팀 코치에 선임됐고, 포르투갈 대표팀을 이끌고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금메달을 획득한 지도자다.

대한핸드볼협회는 지난해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남녀 대표팀에 사상 최초로 외국인 감독을 선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2월 스페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대회 기간에 현지에서 후보자를 선정하는 과정을 거쳤고, 국제핸드볼연맹(IHF)을 통해 공개 모집 절차를 밟는 등 우수한 외국인 지도자 영입에 공들였다.

이후 협회는 감독선임위원회를 구성해 올해 3월부터 온라인 면접 등을 통해 후보자들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마친 끝에 프레이타스 감독과 라스무센 감독을 선임했다.

대한핸드볼협회는 "이번 외국인 지도자 선임은 기존 한국 핸드볼과 외국 핸드볼의 장점을 융합해 세계 무대에 도전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두 감독은 10일 입국할 예정이며 16일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17일 진천 선수촌에 입촌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