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현, 한동훈에 "역대 소통령들, 죄다 감옥행…물러나라"

송고시간2022-05-09 10:14

댓글

윤호중 "법조 소시오패스 의심, 국민의 이름으로 자진사퇴 명령"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역대 정권의 소통령들 역사를 들여다봤는데 죄다 감옥에 갔다"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최측근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소통령'에 빗대 맹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한 후보자는 각종 비리 의혹과 관련해 편법과 탈법을 인정하고 물러나는 게 명예를 지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제가 가장 분노하는 것은 조국 전 장관 일가를 쑥대밭으로 만든 수사책임자가 미국과 영국을 넘나드는 가짜 스펙을 만들어 딸에게 선물했다는 것"이라며 "갖가지 편법과 비리가 드러나고 있는데도 기자를 고소하고 우리 당 의원들을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는 윤 당선인을 향해 "양심이 곤두박질치고 정의가 뒤집히는 나라를 만들 게 아니라면 오늘 중으로 한 후보자를 버리는 결단을 내리라"며 "윤 당선인은 대선 사상 가장 적은 표 차로 겨우 이겼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같은 회의에서 "요리조리 발뺌하고 있는 한 후보자를 보고 있노라면 죄책감도 없이 법을 악용하는 법조 소시오패스는 아닌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한 후보자는 지금 즉각 자진사퇴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명령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