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백억대 기부 이어지는 KAIST…익명 50대 300억대 건물 내놔

송고시간2022-05-09 13:00

댓글

"형편 어려운 학생 장학금, 의과학·바이오 연구 지원금으로 써달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정문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정문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수백억원대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9일 KAIST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한 50대 독지가가 발전재단에 전화를 걸어 300억원 상당의 본인 소유 건물 3채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익명 기부를 원해 건물 등기 이전 과정에서 알 수밖에 없는 이름·생년월일 이외에는 아무것도 알리지 않은 그는 재단 관계자와 만날 때도 마스크를 한 채 모자를 눌러써 얼굴조차 보여 주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살아가는 데 필요 이상의 돈이 쌓이는 것에 대한 부담이 항상 있었다"며 "젊은 나이에 기부하게 돼 이제부터는 홀가분한 기분으로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300억원 이상을 KAIST에 기부한 고액 기부자 가운데 최연소인 그는 사회 활동을 활발히 벌일 50대 나이에 전 재산을 기부하는 흔치 않은 결단을 내렸다.

발전재단 관계자는 "자신을 위한 씀씀이엔 엄격했지만, 근검절약 정신으로 재산을 일궈 소외계층과 불치병 환자들을 10여 년 넘게 꾸준히 도운 것으로 안다"며 "기부자는 사회적 기업을 창업해 운영하기보다는 교육을 통한 기부가 가장 타당하다는 결론 끝에 KAIST에 연락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부자는 "KAIST는 활력이 넘치면서도 순수한 학교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나의 기부가 국가의 발전뿐만 아니라 전 인류사회에 이바지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초석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KAIST에 기부한 배경에는 KAIST 출신으로 기업을 운영하는 지인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모교 후배들을 채용하려고 애쓰는 지인에게 이유를 물었는데 "KAIST 출신은 열심히 한다. 그것도 밤을 새워서 열심히 한다"라는 답을 들은 이후로 KAIST에 관심을 두게 되었다는 것이다.

기부자는 이름을 밝히는 않는 것은 물론이고 기부 약정식 행사나 KAIST 관계자와의 만남까지도 극구 사양했다.

다만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과 의과학·바이오 분야의 연구 지원금으로 사용해 달라"는 당부를 남겼다.

KAIST에는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이 2012·2016·2020년 세 차례에 나눠 모두 766억원을 기부한 것을 비롯해 2008년에는 대한민국 1호 한의학 박사인 고 류근철 전 KAIST 특훈교수가 578억원을 내놓는 등 고액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정문술 전 미래산업회장은 2001·2014년 515억원을,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은 2020년 500억원을, 김병호 서전농원 회장과 부인 김삼열 여사가 2009·2011년 350억원을, 대원각을 운영했던 고 김영한 여사가 340억원을 각각 기부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