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발리서 셀카 찍다 50m 추락한 캐나다인, 나무에 걸려 '구사일생'

송고시간2022-05-09 11:33

댓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발리의 해변 다리 위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던 캐나다인이 50m 아래로 추락했으나 나무에 걸리면서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발리서 석양 셀카 찍던 캐나다인 50m 추락…목숨 건져
발리서 석양 셀카 찍던 캐나다인 50m 추락…목숨 건져

[누사발리, 재판매 및 DB금지]

9일 발리포스트 등에 따르면 34세 캐나다인 남성 사드리 알레산드로는 지난 7일 발리섬 술루반 해변 도로 다리 위에서 석양 셀카를 찍다가 추락했다.

주민들은 다리 위에 오토바이 한 대가 시동이 걸린 채 오래 서 있는 점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는 다리 옆 해변 계곡으로 내려가 중상을 입은 알레산드로를 발견, 주민들과 함께 들것에 실어 장시간에 걸쳐 다리 위까지 끌어 올린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알레산드로는 왼팔이 부러지고 온몸에 상처를 입었지만, 목숨은 구했다.

그가 추락한 '술루반 다리'는 석양 사진이 예뻐서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도 저녁 무렵 사진을 찍으러 많이 방문하는 장소로 알려졌다.

구조대 관계자는 "알레산드로가 다리에서 곧바로 계곡으로 떨어졌으면 살지 못했을 것"이라며 "다행히 나무에 여러 차례 부딪히면서 떨어져 충격이 분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oano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