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혜걸 '강수연 왜 숨졌나' 영상 논란…바꾼 제목에도 '강수연'(종합)

송고시간2022-05-09 15:33

댓글

"제목이 문제였다"면서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으로 수정

홍혜걸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홍혜걸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홍혜걸 유튜브 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김정진 기자 = 의학전문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배우 고(故) 강수연의 사망 원인을 다뤘다면서 올린 유튜브 영상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되자 사과와 함께 영상 제목을 바꿨지만 고인 이름은 그대로 남겨뒀다.

홍혜걸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 영상 댓글을 통해 "대중을 상대하는 미디어 종사자들은 예민하게 정서를 살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다. 마음 상한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제목이 문제였던 것 같다. 팬들에겐 다소 무례하게 보일 수 있었다"면서 영상 제목을 '강수연은 왜 숨졌나'에서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으로 바꿨다.

홍혜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는 이날 뇌출혈 원인과 대책을 다룬 영상을 올리면서 제목에 강수연 이름을 넣어 조회 수를 높이려고 고인을 이용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강수연의 병력 등을 모르는 상태에서 들은 이야기만으로 사인을 추정하며, 강수연이 사망 당일 두통을 참았던 것이 좋지 않은 예후로 이어졌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도 경솔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홍혜걸은 영상에서 "사실 저는 이분이 혈압이 높은지 담배를 피우는지 술을 좋아하시는지 이런 상태를 전혀 모른다"며 "지금까지 뉴스에 보도된 내용을 위주로 제가 취재한 내용을 여러분께 알려드리는 것이니 확정적인 진실은 아니라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당일 강수연이 두통을 많이 호소했다더라. 가족들이 병원에 가자고 했으나 참아본다고 하고 지체한 것이다. 그게 굉장히 좋지 않았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9일 오후 3시 기준 조회수 117만회를 기록했다.

누리꾼들은 홍혜걸의 사과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유튜브 영상에는 "돌아가신 지 얼마나 됐다고 지금 이런 콘텐츠를 만드나"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댓글 대부분은 뇌졸중 전조증상 등 유익한 정보 제공에 감사하다는 반응이었다.

홍혜걸의 페이스북 댓글에는 "이상하거나 무례하거나 잘못된 것 없는데…","단순히 언어 선택적 문제가 아닌 지금은 '애도' 기간인데 '분석'을 하고 계셔서 아닐까 싶네요", "항상 삐딱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어디나 있습니다" 등 홍혜걸을 두둔하는 내용이 많았다.

다만 홍혜걸의 영상을 인용한 기사에는 "남들은 추모하기 바쁜데 저러고 있나", "하여간 낄끼빠빠(낄 땐 끼고 빠질 땐 빠지는 것) 모르는 유튜버들", "남의 고통 공감 못 하는 소시오패스가 생각보다 많다더니 사실이었네" 등의 비판 댓글이 달렸다.

강수연은 지난 5일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를 보여 쓰러진 뒤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7일 오후 숨졌다.

홍혜걸 의학기자
홍혜걸 의학기자

[KBS 제공]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