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동훈 청문회에 소환된 조국…민주 "기본권 도륙한 후보자"

송고시간2022-05-09 14:25

댓글

"조국 압수수색한 한동훈, 자녀 자료는 제출 안해"

메모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메모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메모하고 있다. 2022.5.9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에서 한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과 '조국 사태'가 서로 유사한 면이 있다며 공세를 펼쳤다.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입시 비리 의혹 수사를 주도했던 한 후보자 역시 자녀를 둘러싼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한 후보자의 딸이 논문 표절·대필 등 입시 비리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한 후보자는 검찰 재직 시절 조 전 장관 (딸의) 봉사활동이 몇 시간 부족하다며 압수수색을 했다"며 "그런데 한 후보자는 자녀의 봉사활동 검증에 관한 자료를 내라는 국회의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민 의원도 "조 전 장관 때와 비교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조 전 장관은 이미 청문회 전에 수사를 통해 의혹들이 끊임없이 보도됐었고 검찰 자료도 노출됐으나 지금은 검찰이 전혀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제기된 (한 후보자의) 의혹들은 조 전 장관보다 심하면 심했지 절대 적지 않다"고 말했다.

김영배 의원은 "한 후보자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이 거짓말하지 않았으면 수사가 커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여러 의혹에 대해 진실을 확인할 수 있게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민주당에서 탈당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은 "온 국민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의 기본권이 완전히 도륙당했다고 알고 있다"며 "그런데 그 수사를 지휘한 한 후보자가 똑같이 자녀 입시 부정을 의심받고 있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어 "어떤 서울대 교수는 한 후보자 딸의 논문(관련 의혹)이 조 전 장관 때보다 열 배 이상 심각하다고 진단한다"고 비판했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