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 훈장 받은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송고시간2022-05-09 15:49

댓글

젤렌스키 "폭발물을 막고 어린이 교육하는 뛰어난 작은 공병"

대통령 훈장 받는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파트론'
대통령 훈장 받는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파트론'

(키이우 로이터=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가운데)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오른쪽) 앞에서 우크라이나의 폭발물 탐지견인 '파트론'에게 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2022.5.9.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우크라이나의 폭발물 탐지견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부터 훈장을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키이우를 방문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함께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군견 '파트론'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잭 러셀 테리어 종인 파트론은 우크라이나 북동부 도시 체르니우에서 지뢰 탐지 활동을 하고 있으며, 러시아의 침공 이후 200개가 넘는 폭발물을 찾아냈다.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파트론'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파트론'

우크라이나 폭발물 탐지견 '파트론'이 군견용 전투 조끼를 입고 키이우 외곽 고스토멜에서 폭발물을 찾고 있다. [고스토멜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젤렌스키 대통령은 "나는 오늘 우리의 영토에서 많은 지뢰를 제거한 우크라이나 영웅에게 상을 주고 싶다"며 "파트론은 지뢰 폭발을 막는 것을 도울 뿐 아니라 지뢰 위협이 있는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안전 규칙을 알려주는 것을 돕는 작으면서도 뛰어난 전투 공병"이라고 말했다.

상을 받는 동안 파트론은 꼬리를 흔들며 큰 소리로 짖어 참석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트뤼도 총리도 파트론을 위한 간식을 찾는 것처럼 주머니를 두드리기도 했다.

NYT는 파트론이 순식간에 우크라이나의 애국심을 상징하는 강아지가 됐다며 이는 우크라이나 당국의 적극적인 선전 노력 덕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의 선전전을 위해 만들어진 정부 기관인 전략통신센터는 군견용 전투 조끼를 입고 전선을 누비며 잔해 속에 숨겨진 폭발물과 부비트랩을 찾아내는 파트론의 모습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수시로 올렸고, 한 동영상은 9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