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장 안에 갇힐라" 상하이 애플 공장 집단 탈주극

송고시간2022-05-09 21:50

댓글

블룸버그 "주민들 집에서 끌려 나가는 영상 삭제"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애플 맥북 제조업체인 대만 콴타컴퓨터의 상하이 공장에서 100여명의 직원이 한밤중에 탈주극을 벌인 영상이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 올라왔다.

9일 타이완뉴스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지난 5일 밤 찍힌 것으로 콴타컴퓨터의 상하이 공장에서 100명이 넘는 직원이 안전 요원들을 밀치고 공장 입구의 펜스를 뛰어넘어 탈출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아수라장이 된 현장을 촬영한 영상에는 "와 저것 좀 봐. 경찰도 저들을 통제할 수 없겠어!"라는 목소리가 담겼다.

또 남성 두 명이 뒤엉켜 싸우는 것을 한 여성이 뜯어말리는 모습도 찍혔다.

이날 소동은 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노동자들이 공장 안에 그대로 갇힐 수 있다는 루머가 퍼지면서 벌어졌으며, 해당 영상은 중국 소셜미디어에 올라오는 대로 당국이 삭제했으나 많은 누리꾼이 계속 올리고 있다고 타이완뉴스는 전했다.

현재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서는 해당 영상이 검색되고 있다.

콴타컴퓨터의 상하이 생산기지는 축구장 20개 넓이의 부지에 4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장과 기숙사 등이 들어서 있다. 이 공장에서는 애플 맥북의 4분의 3을 생산하고 테슬라에 전자회로기판도 납품한다.

상하이의 도시 봉쇄로 이 생산기지는 지난달 18일부터 외부와 접촉을 차단한 채 생산기지 내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폐쇄 루프'로 가동되고 있는데 6천 명 가량이 기지 내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공장 노동자를 인용해, 노동자들이 방역 통제로 점점 지치고 좌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콴타 생산기지는 6일 오전부터 다시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블룸버그는 이와 함께 주민들이 집에서 방역 요원들에 끌려 나가는 영상들이 8일 중국 소셜미디어에 올라왔으나 삭제됐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상하이가 격리 정책을 강화한 가운데 해당 영상들이 올라왔으며, 코로나19 확진자와 그들의 밀접접촉자들이 방역 요원들과 몸싸움을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제로 사람들을 집에서 끌어내 격리 시설로 보내거나 주민의 집 열쇠를 압수해 방역 요원들이 아파트 내부 소독을 하도록 허용하는 것의 적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소셜미디어 게시물들도 올라왔다가 삭제됐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다만 해당 영상들이 언제, 어디서 찍혔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상하이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5일 민항구의 한 아파트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1명 발견됐다는 이유로 같은 동 주민이 모두 격리소로 보내졌다.

중국의 공식 방역 지침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면 감염자 외에 가족 등 밀접 접촉자만 격리소로 보내지는데 같은 동 주민 수백명을 모조리 밀접 접촉자로 간주해 격리소에 보낸 것이다.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콴타컴퓨터 상하이 공장 탈주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