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인도 스마트폰시장서 6개월만에 1위…판매액 점유율 27%

송고시간2022-05-09 21:55

댓글
인도 벵갈루루의 삼성 오페라 하우스에서 갤럭시 S22를 체험하는 모습.
인도 벵갈루루의 삼성 오페라 하우스에서 갤럭시 S22를 체험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ㆍ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세계 2위의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6개월 만에 월 기준 점유율 1위 자리를 탈환했다.

9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와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수량(22%)과 판매액(27%)에서 모두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현지 스마트폰 시장에서 월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은 작년 9월 이후 6개월 만이다.

삼성전자는 '슈퍼 프리미엄급'으로 분류되는 10만루피(약 164만원) 이상 고급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81%의 점유율(이하 수량 기준)을 차지했다.

특히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 S22 울트라는 이 시장 판매의 74%를 장악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1분기 슈퍼 프리미엄 시장 점유율이 55%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근 상승세가 두드러진 셈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2 등의 활약 덕분에 3만루피(약 50만원) 이상 '프리미엄급' 시장에서도 점유율 38%로 1위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갤럭시 S22 시리즈 중에서도 S펜과 노트 기능을 탑재한 울트라 모델이 인기가 많았다"며 "2분기로 가면서 갤럭시 S22에 대한 수요가 더 커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다만,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1∼3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순위에서는 중국 샤오미(23%)에 이어 2위(20%)를 기록했다.

1분기 순위에서는 리얼미(16%), 비보(15%), 오포(9%) 등 또 다른 중국 업체가 3∼5위에 랭크됐다.

삼성전자는 "3월에만 A시리즈 5개 모델을 출시하는 등 최근 판매 상승세를 2분기 이후로 이어가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대도시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소비자를 위한 기기 체험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의 스마트폰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난해 한 해동안 1억6천800만대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