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장 설립 추진 보도에 美 조지아주 '들썩'

송고시간2022-05-10 03:45

댓글

현지 언론 "서배너 인근 유력…전기차 업계 중심지 될 것"

현대차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보도에 조지아주 관심
현대차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보도에 조지아주 관심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종원 통신원 = 현대자동차가 미국 조지아주 전기자동차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에 조지아주 현지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2006년 3월 기아자동차 조지아공장 투자 계약식에 참석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왼쪽에서 네번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종원 통신원 = 현대자동차가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생산공장을 새로 짓는 방안을 주 당국과 협의 중이라는 언론보도가 나가자 조지아주 현지가 들썩이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지 언론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은 로이터통신의 첫 보도 이후인 9일(현지시간)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공장을 조지아주에 설립하고 8천500명을 고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새 공장 부지는 조지아주 동부 서배너 인근의 브라이언 카운티가 유력하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엘라벨 시 근처에 위치한 2천200 에이커(약 270만 평) 규모의 이 부지는 인근 서배너와 브런즈윅 항구와 도로·철도로 연결돼 교통이 편리하다.

이곳은 이미 리비안, 볼보, 랜드로버 등 여러 자동차 업체의 공장용지로 거론된 바 있다.

이 신문은 오는 11월 선거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공화)가 오는 24일 예비선거를 앞두고 공장 유치를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주지사실 및 주 정부는 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조지아주 정부는 작년 12월 전기자동차 업체 리비안 유치를 발표한 바 있다.

또 SK이노베이션이 현재 조지아주 커머스에 배터리 공장을 건립 중이다.

따라서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장까지 들어서면 조지아주는 전기차 업계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다고 이 신문은 예상했다.

조지아주 정부는 지난해 리비안 공장을 유치하면서 토지 무상제공, 세금감면 혜택, 직업교육 제공 등 15억 달러(약 1조7천억 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장에도 비슷한 수준의 주 정부 혜택이 주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내다봤다.

현대자동차 그룹은 조지아주와 깊은 인연을 갖고 있다.

조지아주에는 2009년부터 기아자동차 조지아 공장(KMMG)이, 인근 앨라배마주에는 2006년부터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이 가동 중이다.

higher250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