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 살라흐 제치고 스카이스포츠 시즌 누적 '파워랭킹' 1위

송고시간2022-05-10 06:56

댓글
손흥민
손흥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정규리그 20골을 돌파한 손흥민(30·토트넘)이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시즌 누적 파워랭킹 1위에 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9일(현지시간) 2021-2022시즌 누적 파워랭킹을 발표하며 손흥민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7만1천587점을 기록, 7만1천295점을 쌓은 살라흐를 밀어내고 이번 시즌 EPL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얻은 선수가 됐다.

스카이스포츠의 파워랭킹은 '선수 개인 순위표'다. EPL 최근 5경기를 바탕으로 득점, 도움, 차단, 태클 등 35개 부문의 활약을 평가하고 최근에 치른 경기에는 가중치를 두는 방식인데, 이번에 발표된 건 시즌 누적 수치다.

스카이스포츠의 2021-2022시즌 누적 파워랭킹
스카이스포츠의 2021-2022시즌 누적 파워랭킹

[스카이스포츠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카이스포츠는 "살라흐가 거의 시즌 내내 시즌 순위에서 1위를 지켜왔으나 3경기를 남기고 손흥민이 그를 제치고 맨 위로 도약했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이번 시즌 페널티킥 없이 20골을 기록 중으로, 기대득점(xG·13.11)의 거의 두 배를 넣었다. 살라흐는 자신의 기대득점(22.43)과 비슷한 22골을 넣었고, 그중 5골이 페널티킥"이라고 설명했다.

손흥민과 살라흐의 뒤엔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리버풀·6만5천115점), 주앙 칸셀루(맨체스터 시티·6만5천2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최신 파워랭킹에서도 단연 1위였다. 9천923점을 따내 맨체스터 시티의 가브리엘 제주스(9천737점), 로드리(9천253점) 등에 앞섰다.

손흥민은 1일 레스터 시티와의 EPL 35라운드에서 2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고, 7일 36라운드에서는 우승 후보 리버풀을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려 팀이 1-1로 비기는 데 앞장서는 등 최근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특히 리버풀전 득점포로 정규리그 20골을 기록, 프로에서 처음으로 한 시즌 리그 20골 고지를 밟았다. 아울러 현재 득점 선두인 살라흐(22골)를 2골 차로 추격해 아시아 선수 최초의 유럽 5대 리그 득점왕도 넘보고 있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