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육공무직노조, 교육감선거 후보에 "교육복지 정책 펼쳐야"

송고시간2022-05-10 11:13

댓글
지난달 진행된 '학교 비정규직(교육공무직) 교육복지 플러스 꽃길 행진'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지난달 진행된 '학교 비정규직(교육공무직) 교육복지 플러스 꽃길 행진'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민주노총 전국교육공무직본부(이하 교육공무직본부)는 10일 6·1지방선거 시·도교육감 후보들에게 돌봄 확대와 학교급식 확장, 특수아동 지원 강화 등 교육복지 정책을 요구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발표한 '교육복지선언'에서 "가족구성의 변화와 출생률 저하 등 변화하는 시대, 학교의 역할과 기능을 교육복지로 확장해야 한다"며 학교가 지역공동체의 거점이자 사회복지의 거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감선거 정책요구안에서 ▲ 공공보육과 초등돌봄의 확대 ▲ 학교급식 확장 ▲ 상담과 치유 기능 확대 ▲ 안전한 등하교 지원 시스템 ▲ 적극적 참여가 가능한 특수아동 지원 체계 ▲ 방과후 과정의 안정적 운영 ▲ 민주적이고 체계적인 교육행정 등 정책을 제시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영양사·조리사, 돌봄전담사, 방과후교육사, 사서, 특수교육지도사, 스포츠강사, 시설미화원 등 학교 비정규직 약 4만명이 소속된 노조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차별 해소에 집중됐던 노조 활동을 교육복지 강화라는 정책 영역으로 확장하고자 한다"며 "미래세대의 평등한 교육과 성장을 위한 기본적 안전망으로서 교육복지를 체계화·법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cheror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