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우크라에 카메라맨 데려왔다고?"…이근측 "증거확보 임무" 반박

송고시간2022-05-10 11:58

댓글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인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전 중인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측이 "우크라이나에 카메라맨을 달고 왔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전 대위 측은 9일 유튜브 채널('ROKSEAL')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이씨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근 대위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시는데 바로 법적 검토 진행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00씨를 카메라맨으로 허위 사실로 선동하고 있는데 문00씨는 해병대 수색대 중사 출신"이라며 "그분은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요청한 전쟁범죄 증거자료 확보라는 명확한 임무가 있었지만, 상황이 너무 위험해 이근 대위의 판단으로 그분을 작전에 투입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우크라이나 전쟁 첫 시작부터 목숨을 걸고 전투에 투입되어 국제군단의 가장 핵심적인 특수전 팀의 지휘관으로 임무수행 중"이라며 "우크라이나에선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는데 한국 사람들끼리 이러고 있는 게 정말 역겹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우크라이나 최전선에서 전투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이근과 로건이 군대에 카메라맨을 달고 왔다"고 주장하면서 "제정신이냐, 다른 외국인 병사들이 수군거리는 게 안 느껴지냐"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이근 측이 기부금을 모으는 것과 관련해서도 "염치가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제작 : 진혜숙·김규비>

<영상 : 이근 인스타그램·@int_legion_ua 유튜브 채널· ROKSEAL 유튜브 커뮤니티>

[영상] "우크라에 카메라맨 데려왔다고?"…이근측 "증거확보 임무" 반박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