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계종 잇단 선거 앞두고 '불법행위 신고 포상금' 내놓은 스님

송고시간2022-05-11 07:01

댓글

"금권선거 막자" 자신이 과거 선거때 불법수수한 금품 내놔

불교 시민단체 '금권선거 신고센터' 운영

승려의 뒷모습
승려의 뒷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올 하반기 잇따라 실시되는 조계종 주요 선거를 앞두고 한 스님이 과거 선거 때 받은 금품을 불법행위 신고 포상금으로 내놨다.

10일 불교계에 따르면 올해 조계종에서는 9월 1일 총무원장 선거를 비롯해 10월 종단 국회 격인 중앙종회 의원 선거, 12월 동국대 총장 선거 등이 예정돼 있다.

이에 불교계 시민단체인 교단자정센터는 최근 '조계종 금권선거 신고센터'를 출범하고 12월까지 각종 불법 선거행위에 대한 신고를 받기로 했다.

교단자정센터가 우수 신고사례에 내건 포상금은 최대 1천500만 원이다.

이 포상금은 2018년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당시 선거인단으로 참여했던 A스님이 모 인사로부터 불법 수수했다는 현금 1천만원에 자신의 돈을 더해 불법 선거행위 신고포상금 명목으로 제공한 것이라고 이 단체는 전했다.

포상금을 제공한 A스님은 최근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종단에서 돈으로 장난치는 사람들을 견제하려면 금권 선거를 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종단에는 바른 생각을 갖고 있는 스님이 굉장히 많다. 선거과정에서 돈을 제공받았다면 양심에 따라 행동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계종 총무원은 신도들의 개인정보를 가지고 있으며, 얼마든 총무원장 선출에 직접 참여하도록 할 수 있다"며 "간접선거로 왜곡된 현 선거체제를 보다 합리적인 직선제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교단자정센터는 불법 행위 신고를 받으면 육하원칙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법률·홍보·분석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문위원이 사안의 공익 침해 정도와 관련자의 주체적 해결 의지 등을 종합 검토해 대응 방향 등을 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고 활성화를 위해 홍보 팟캐스트 제작, 언론 칼럼 기고 등도 병행할 예정이다.

불법 선거행위 신고는 ☎02-2278-3671이나 이메일(bsr3417@naver.com)로 하면 된다. 제보자 신원은 철저히 비밀로 보장된다.

eddi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