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 침공] 독일 외무장관, '민간인 학살 의혹' 부차 방문

송고시간2022-05-10 18:43

댓글
러시아 공격으로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도시
러시아 공격으로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도시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이 우크라이나 도시 부차를 방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배어복 장관은 러시아의 침공 후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최고위급 독일 인사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키이우 인근 도시인 부차는 러시아군이 민간인 학살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러시아는 부차를 한 달간 점령하다가 철군했으며 이후 도시 주변에서 많은 시신이 발견됐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지난달 말 기준 학살된 사람의 수가 1천200명이 넘는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은 최근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을 20억 유로(약 2조 7천억원)로 늘리기로 했다.

독일은 이번 전쟁을 맞아 2차 세계대전 종전 후 처음으로 분쟁지역에 살상 무기를 보내지 않는다는 원칙을 깨고 우크라이나에 다량의 무기를 제공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