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휴대전화에 전송된 사진 때문에…이스라엘서 항공기 회항 소동

송고시간2022-05-10 22:15

댓글
이스라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긴급 회항한 터키 아나돌루젯 여객기 탑승객에게 전달된 2013년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사고 사진.[이스라엘 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라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긴급 회항한 터키 아나돌루젯 여객기 탑승객에게 전달된 2013년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사고 사진.[이스라엘 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이스라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이던 여객기가 승객에게 전송된 사고 비행기 사진 때문에 터미널로 회항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10일(현지시간)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벤구리온 공항을 이륙하려던 터키 항공사 아나돌루젯 소속 여객기가 터미널로 긴급 회항했다.

이스라엘 공항 공사에 따르면 긴급 회항은 한 승객의 휴대전화로 전송된 사고 비행기 사진 때문이다.

이 비행기에 탑승했던 한 승객은 자신의 휴대전화로 2장의 사고 비행기 사진이 전송된 사실을 확인한 뒤 승무원에게 알렸고, 이후 기장이 회항 결정을 내렸다.

문제의 사진은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 사고를 냈던 아시아나 항공기와 2009년 네덜란드에서 추락한 터키항공 비행기였다.

이 사진을 누가 전송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 사진들이 애플사의 무선기기에만 있는 근거리 무선 파일 공유 시스템 '에어드롭'(AirDrop)을 통해 전송된 것으로 알려져, 같은 비행기에 탔던 다른 승객이 전송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공항 당국과 이스라엘 민간항공국(IAA)은 회항한 여객기의 기체를 수색하고 승객 보안 검사를 재차 진행하는 한편, 일부 승객들에 대해서는 조사도 진행했다.

IAA는 성명을 통해 "비행기와 승객들에게 어떠한 위험 요인도 없다는 것을 확인한 다음에 비행을 허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