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틴에 저항해온 러시아 여성 로커, 가택연금 중 국외 탈출

송고시간2022-05-11 06:09

댓글

10년간 투옥·체포 반복된 '푸시 라이엇' 리더, 리투아니아행

지난해 모스크바 법원에 출석하는 푸시 라이엇 리더 마리아 알료히나
지난해 모스크바 법원에 출석하는 푸시 라이엇 리더 마리아 알료히나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등 권력층에 끊임없이 저항했던 러시아 여성 로커가 결국 탄압을 피해 국외로 탈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펑크록 그룹 '푸시 라이엇'의 리더인 마리아 알료히나(33)가 최근 가택연금 중 감시원의 눈을 피해 리투아니아로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푸시 라이엇은 지난 10년간 러시아 권력층에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

지난 2012년 2월 푸틴 대통령의 3기 집권에 반대하기 위해 크렘린 인근 러시아 정교회 성당 안에서 무허가로 시위성 공연을 한 것이 첫 번째 저항이었다.

당시 알료히나 등 푸시 라이엇 멤버 3명은 종교시설에서 난동을 피웠다는 이유로 기소돼 2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허가 없이 공연을 했다는 이유로 징역형을 선고하는 러시아의 인권 탄압적 분위기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확산했고, 무명 밴드였던 푸시 라이엇도 국제적으로 유명해졌다.

푸시 라이엇 멤버들은 감형이나 사면으로 풀려난 뒤에도 저항을 계속했다.

푸틴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노래를 발표했고,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정치범 석방 등을 요구하기 위해 결승전이 열린 경기장에 난입하기도 했다.

알료히나는 지난해 여름 이후에만 6번이나 15일짜리 단기형을 선고받았다.

2014년 러시아 소치 경찰서에서 풀려나는 푸시 라이엇
2014년 러시아 소치 경찰서에서 풀려나는 푸시 라이엇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에는 당국의 탄압이 더욱 노골화됐다.

자택에 연금된 알료히나는 모스크바가 아닌 유형지로 보내질 위기에 처했고, 결국 국외 탈출을 결심했다.

알료히나는 감시원을 따돌리기 위해 러시아의 음식배달원 복장으로 얼굴을 가린 채 집을 나섰다. 위치 노출을 피할 목적으로 휴대전화도 아파트에 남겨놨다.

여권을 압류당한 상태였던 알료히나는 세 번의 시도 끝에 벨라루스에 입국하는 데 성공했다.

벨라루스에서는 지인들이 마련해준 유럽연합(EU)의 신분증으로 리투아니아행 버스를 탔다.

지난 10년간 푸시 라이엇을 거쳐 간 음악인은 10여 명에 달하지만, 현재 대부분 러시아를 탈출한 상태다.

푸시 라이엇은 유럽 순회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아이슬란드에서는 친(親)우크라이나 단체가 주관한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알료히나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언젠가 러시아로 돌아가고 싶다면서도 "자유를 느낄 수 있다면 어디에 있든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