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행기 승객 폭행한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처벌 면해

송고시간2022-05-11 09:08

댓글

검찰 "사건 발단된 피해자 행동 등 고려…양측 모두 고소 안해"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같은 비행기에 탄 승객을 폭행한 전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56)이 처벌을 면했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머테이오 카운티 검찰은 "당시 상황 등을 고려해 타이슨을 기소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담당 검사는 "피해자가 사건을 촉발한 점이나 당시 타이슨과 피해자간 주고받은 행동, 피해자와 타이슨 모두 고소하지 않은 사실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타이슨은 지난달 20일 샌프란시스코발 플로리다행 국내선 비행기에서 뒷자리 승객인 멜빈 타운센드 3세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타이슨은 처음에는 자신을 알아본 타운센드 3세와 함께 사진을 찍고 대화를 나눴으나, 그가 계속 신경을 건드리며 조롱하듯 말을 걸자 참지 못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얼굴과 이마를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면을 담은 영상을 미국 연예매체 TMZ가 입수해 공개했고, 이후 타운센드 3세 측은 변호사를 선임해 타이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타이슨은 당시 타운센드 3세가 자신에게 물병을 던지는 등 괴롭혀 사건을 일으킨 책임이 있다며 맞섰다.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피해자와 폭행을 당한 뒤의 피해자의 모습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피해자와 폭행을 당한 뒤의 피해자의 모습

[TMZ Sport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이후 타운센드 3세는 타이슨의 처벌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그는 경찰에 사건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거의 제공하지 않는 등 수사에 협조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슨의 변호인은 검찰의 불기소 결정에 대해 "세심하고 성실하고 전문적인 법률 집행"이라고 밝혔다.

'핵주먹'으로 통하는 타이슨은 1986년 스무 살 나이로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며 1980년대 복싱계를 주름잡았으나 이후 성폭행 범죄로 복역하는 등 이런저런 사고를 일으킨 바 있다.

doub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