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리산 고지대에 기후변화 연구시설 문 열어

송고시간2022-05-11 12:00

댓글

기후변화에 취약한 아고산 생태계 연구 지원

지리산국립공원 세석대피소에 문 연 기후변화 대응 스테이션(연구거점시설). [국립공원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리산국립공원 세석대피소에 문 연 기후변화 대응 스테이션(연구거점시설). [국립공원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지리산 고지대에 기후변화를 관측하고 조사하는 연구시설이 문 열었다.

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국립공원 세석대피소에 '기후변화 대응 연구거점시설'을 개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세석대피소 해발고도는 약 1천650m로 이 정도 고지대에 기후변화 연구시설이 들어서기는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한다.

이 시설에서는 기상환경, 식물 개화·개엽(開葉)·단풍·낙엽 시기, 식물 수액 흐름과 생장량 등을 관측한다. 이는 기후변화에 취약한 아고산대(해발 1천500~2천500m 지대) 생태계 연구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세석대피소 기후변화 연구시설은 국립공원연구원과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가 함께 운영하며, 한화솔루션이 사회공헌 차원에서 3년간 비용을 지원한다.

국립공원공단은 앞으로 국립공원 내 아고산·섬·갯벌 지역에 기후변화 연구시설을 추가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