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퍼시잭슨' 작가, 흑인캐스팅 반발에 "내 책서 뭘 배웠나" 일침

송고시간2022-05-11 10:45

댓글
'퍼시 잭슨' 작가 릭 라이어든과 아역 배우들. 맨 왼쪽이 리아 제프리스
'퍼시 잭슨' 작가 릭 라이어든과 아역 배우들. 맨 왼쪽이 리아 제프리스

[릭 라이어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인기 판타지 소설 '퍼시 잭슨'을 원작으로 하는 TV 드라마에 흑인 소녀 배우가 기용된 것에 일부 팬이 반발하자 이 책을 쓴 작가가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퍼시 잭슨 원작자 릭 라이어든은 10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내 책을 몇 번이나 읽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당신들은 내 책에서 아무것도 배운 게 없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등에 따르면 퍼시 잭슨 일부 팬은 동명의 디즈니플러스 드라마에서 12살 흑인 배우 리아 제프리스의 캐스팅을 문제 삼았다.

소설에서 백인 소녀로 묘사된 등장인물을 제프리스가 맡게 되자 원작과 다르다며 제프리스를 인신공격했고, 그의 틱톡 계정은 '악플'로 마비됐다.

이에 라이어든은 성명을 내고 "퍼시 잭슨의 핵심 메시지는 서로의 차이야말로 강점이라는 것"이라며 "저마다 다른 특징이 때론 개인의 위대함을 나타내는 징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신의 선입견에 얼마나 들어맞는지에 따라 남을 판단하면 안 된다"며 "예를 들자면 학교 6곳을 중퇴한 신경 발달장애 소년이 포세이돈의 아들일 수도 있다. 누구나 영웅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퍼시 잭슨' 소설 시리즈
'퍼시 잭슨' 소설 시리즈

[릭 라이어든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당신들은 오로지 외모만 보고 제프리스가 이 역할에 적합한지를 판단했고 그것은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2005년 첫 출간된 퍼시 잭슨은 그리스 신화를 소재로 하는 청소년용 소설이다.

포세이돈의 아들이자 반신반인(半神半人)인 주인공 소년 잭슨과 그의 친구 아나베스 체이스, 그로버 언더우드가 겪는 모험을 그리고 있다.

디즈니는 계열사 20세기 스튜디오를 통해 두 편의 퍼시 잭슨 영화를 제작했고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플러스에서 별도의 TV 시리즈를 방영할 예정이다.

인종차별에 시달린 제프리스는 이 TV 드라마에서 아테나 여신의 딸인 체이스 역할을 맡았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