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태원 "한일 상의회장단 회의 재개…日상의 100주년 내달 방일"(종합)

송고시간2022-05-11 14:38

댓글

"한일 협력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양국 관계에 훈풍 기대"

대한상의·경총, 일한의원연맹과 회동…한일 경협 활성화 물꼬 주목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철선 기자 = 새 정부 출범 이후 경제계 차원의 한일 교류 행사가 처음으로 열려 한일 관계 개선과 경제 협력 활성화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1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일한의원연맹 대표단을 초청해 여의도 63빌딩에서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일한의원연맹 간담회 참석한 최태원 회장
일한의원연맹 간담회 참석한 최태원 회장

[대한상의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간담회에는 한일정책협의단 단장을 맡았던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인 김석기 의원 등 한일의원연맹 소속 국회의원과 함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이형희 SK SV위원장 등이 경제계 대표로 참석했다.

한일의원연맹의 일본 측 파트너인 일한의원연맹에서는 회장을 맡은 누카가 후쿠시로 의원을 비롯해 에토 세이시로 의원 등 일본 전·현직 국회의원 10명이 함께 자리했다.

최태원 회장은 인사말에서 "제가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하고 제일 먼저 한 일 중의 하나가 일본상의에 한일 교류를 강화하자고 서한을 보낸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 러시아-우크라 전쟁 등 급변하는 세계 정세 속에서 한일 양국의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는 2018년부터 중단됐던 '한일상의 회장단 회의'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경제계 차원의 작은 걸음이 양국 협력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한일 경제인 교류 행사인 한일상의 회장단 회의는 2017년까지 매년 한국과 일본에서 번갈아 열렸지만, 한일 무역 갈등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2018년부터 중단됐다.

최 회장은 "내달 초에는 김포-하네다 비행편도 재개가 된다고 한다"며 "그동안 막혀 있던 한일관계에 따뜻한 바람이 불어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 회장은 일본상의 설립 100주년을 맞는 내달 일본 방문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한의원연맹 간담회 참석한 최태원 회장
일한의원연맹 간담회 참석한 최태원 회장

[대한상의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대한상의는 전했다.

아울러 '2025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선정 배경과 준비 과정 노하우를 공유하고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일본은 한국의 수출국 순위에서 5위(2021년 기준)를 차지하고 있지만, 일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4.7%)은 조금씩 낮아지는 추세"라며 "새 정부에서는 일본과의 경제 교류를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행사가 한일관계의 개선과 협력을 이어가기 위한 첫걸음이 되길 기대하며 대한상의는 한일 양국 상의 회의를 통해 경제계 차원에서 일본과의 민간 교류 협력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롯데호텔에서 '방한 일본 대표단 환영 만찬'을 연다. 만찬에는 한일 정·재계 인사 3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