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님 들어주세요"…靑인근 집회·시위 용산 이동(종합)

송고시간2022-05-11 15:21

댓글

'집무실 100m 이내 집회 가능' 법원 판단으로 집회·시위 확대 가능성

용산으로 이동한 집회, 시위, 기자회견
용산으로 이동한 집회, 시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으로 이전하면서 앞으로는 용산역 광장, 삼각지역, 이태원 광장, 전쟁기념관 등에서도 크고 작은 집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11일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삭발투쟁 결의식,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아시아나케이오공대위 기자회견, '정규직전환 합의 이행 촉구 공동기자회견', 삼각지역 앞에서 열린 동자동 쪽방촌 선이주 선순환 공공주택지구지정 촉구 주민 결의대회,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레고랜드 영업 중단 촉구 기자회견, '원전중심ㆍ전력민영화' 철회 촉구 진보당 기자회견. 2022.5.1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취임 둘째 날인 11일 용산 집무실 앞에는 대통령에게 목소리를 전하려는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의 기자회견, 1인시위가 이어졌다.

이른 오전부터 대통령 집무실 맞은편 전쟁기념관 정문 앞에서는 시민사회단체의 기자회견이 잇달아 열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정의당 배진교 의원과 함께 정규직 전환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용산 집무실 인근에서 처음 열린 시민단체 기자회견이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때부터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외쳤지만, 직접고용이 아닌 간접고용으로 진행돼 사실상 공공부문 외주화 결과를 초래했다"며 "정권이 바뀌었더라도 대한민국 정부 이름으로 약속한 조치는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뒤이어 아시아나케이오 공대위가 해고노동자 복직을 요구했다.

오후에도 중도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도 춘천시 중도유적지에 개장한 레고랜드에서 세번의 사고가 발생했다며 영업 중단과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진보당도 뒤이어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중심·전력민영화 철회를 촉구했다.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정규직전환 합의 이행 촉구 기자회견
전쟁기념관 앞에서 열린 정규직전환 합의 이행 촉구 기자회견

[촬영 김치연]

1인 시위자들도 이른 아침부터 집무실 인근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 집무실 맞은편 전쟁기념관 서문 인도에는 각자 요구가 담긴 피켓을 든 1인 시위자 8명가량이 모였다.

이들은 '대통령님께 호소한다'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자리를 지켰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수년간 1인 시위를 하다가 집무실 이전에 따라 시위 장소를 옮긴 이들이 대부분이다.

경찰이 집무실 인근에 집중적으로 배치되고 삼각지역 인근 골목마다 서 있어 대체로 차분한 분위기였으나 일부 소동도 있었다.

강제 철거 피해를 호소하며 5년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와 노숙 농성을 해왔다는 한 시위자는 이날 오전 11시께 인도에 1인용 텐트를 설치하려다가 경찰에게 저지당해 10여 분간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1인용 텐트 치려다 저지당한 1인 시위자
1인용 텐트 치려다 저지당한 1인 시위자

[촬영 김치연]

경찰이 집무실 인근 100m 이내에선 집회·시위를 금지하는 것으로 법을 해석하면서, 이날까지 집무실 100m 이내에서는 기자회견과 1인 시위만 진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날 개최된 유일한 집회는 집무실 100m 밖인 삼각지역 13번 출구 인근 인도에서 진행됐다.

동자동공공주택사업추진주민모임과 동자동사랑방 등 지역 주민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소속 80여명은 오후 2시께 삼각지역 13번 출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동자동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해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성소수자 단체가 용산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무실 100m 이내 집회 금지통고 처분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이날 법원이 일부 인용하면서 향후 집회·시위도 확대될 전망이다.

경찰은 대통령 경호를 위한 최소한의 안전 활동을 하는 한편 상황에 따라 판단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