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경유 가격, 14년 만에 휘발유 추월…역대 최고 수준(종합)

송고시간2022-05-11 16:52

댓글

L당 평균 1천947.6원…경유-휘발유 가격 역전, 2008년 이후 처음

"국제가격 상승에다 유류세 인하액 차등 영향…당분간 이어질듯"

휘발윳값 넘어선 경윳값
휘발윳값 넘어선 경윳값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9일 오후 대전시 서구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휘발유보다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경유 재고 부족 문제 등으로 유류세 인하 폭이 휘발유보다 경유가 더 적어 전국적으로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022.5.9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이 14년 만에 휘발유 가격을 추월했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 주유소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천947.6원으로,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 1천946.1원보다 1.5원 더 높았다.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2.3원 올랐지만, 경유는 하루 만에 6.1원 오르면서 가격이 역전됐다.

국내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넘어선 것은 2008년 6월 이후 약 14년 만이다.

현재 경유 가격은 기존 최고치인 1천947.75원(2008년 7월 16일)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최근 상승세를 고려하면 국내 경유 가격은 금명간 최고가를 경신할 전망이다.

[그래픽] 전국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
[그래픽] 전국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원형민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최근 경유 가격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세계적인 경유 재고 부족 사태와 우크라이나-러시아 사태로 촉발된 석유제품 수급난 영향으로 급등했다.

특히 유럽은 전체 경유 수입의 60%가량을 러시아에 의존할 만큼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데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러시아산 석유제품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경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국제 석유 시장에서는 휘발유보다 경유 가격 오름세가 더 가팔랐다.

5월 첫째 주 기준 국제 휘발유 가격은 연초 대비 50.1%(배럴당 91.5달러→137.4달러) 올랐지만, 국제 경유 가격은 75.6%(92.4달러→162.3달러) 상승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국제 가격 인상에 따라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확대(20→30%) 조치도 국내 경유 가격 상승세를 멈추진 못했다. 국내 경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확대 후 사흘간 소폭 내렸다가 4일부터 다시 오름세로 전환됐다.

경유와 휘발유 가격 역전
경유와 휘발유 가격 역전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6일 오전 강원 춘천시 내 한 주유소가 경유를 휘발유보다 40원 더 비싸게 팔고 있다. 주유 업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경유 재고 부족 문제에 더해 유류세 인하 폭이 휘발유보다 경유가 더 적어 경윳값이 휘발윳값보다 더 비싸지는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022.5.6 yangdoo@yna.co.kr

통상 국내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은 휘발유보다 L당 200원가량 저렴하다.

국제 석유 시장에서는 경유가 휘발유보다 조금 더 비싸거나 비슷한 수준이지만, 국내에선 유류세가 휘발유보다 낮아 가격이 더 낮게 형성된다. L당 유류세(부가가치세 10% 포함)는 휘발유가 820원, 경유가 581원 수준이다.

최근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도 경유 가격 역전을 이끈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정부가 이달부터 유류세를 30% 정률로 인하하면서 휘발유에 붙는 세금은 약 247원, 경유에 붙는 세금은 약 174원 줄었다. 휘발유에 대한 유류세 인하액이 경유보다 약 73원 더 큰 것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경유 가격 상승과 유류세 인하 효과가 동시에 나타나면서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 경유 수급 상황에 변수가 생기지 않는 이상 당분간 이 같은 상태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유는 화물차량이나 택배 트럭, 버스 등 상업용 차량과 굴착기, 레미콘 등 건설장비의 연료로 사용되는데 경유 가격 급등은 화물차 운전자 등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정부는 대중교통·물류 업계의 부담 경감을 위해 영업용 화물차, 버스, 연안 화물선 등에 대해 경유 유가연동 보조금을 이달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기준가격(L당 1천850원) 초과분의 50%를 지원하되 유가보조금 제도에 따라 화물업계 등이 실제로 부담하는 유류세 분인 L당 183.2원을 최대 지원 한도로 정했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