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사 후 5득점' 프로야구 두산, 키움에 이틀 연속 승리

송고시간2022-05-11 21:40

댓글
두산 신성현 투런홈런
두산 신성현 투런홈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키움의 경기. 6회초 2사 상황에서 두산 신성현이 투런홈런을 날리고 있다. 2022.5.11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선발 최승용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이틀 연속 꺾고 3위 자리를 지켜냈다.

두산은 11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키움에 5-1로 승리했다.

두 팀 선수들의 집중력 차이에서 승부가 갈렸다.

두산은 2사 후에만 5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보인 반면 키움은 주루 실수와 후속타 불발 등 산만한 경기력으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3회초 안권수가 2사 후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호세 페르난데스의 볼넷과 강승호의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두산이 선취점을 올렸다.

안권수는 5회에도 2사 후 좌익수 옆 2루타를 때려 두 번째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번엔 페르난데스가 중전 안타를 터뜨려 안권수를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두산이 2-0으로 앞서갔다.

두산, 또 득점
두산, 또 득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키움의 경기. 7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두산 박세혁의 안타 때 2루주자 김재환이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2022.5.11 jieunlee@yna.co.kr

6회초에도 두산 타자들은 2사 후에 본격적인 타격 시동을 걸었다.

박세혁이 우익선상 2루타로 출루하자 신성현이 키움 장재영의 몸쪽 직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쳤다.

신성현의 올 시즌 첫 홈런이자 2019년 4월 16일 SK 와이번스전 이후 1천121일 만에 때려낸 홈런이었다.

두산은 7회에도 2사 후 박세혁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는 저력을 보였다.

키움이 8회말 이주형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추격한 뒤 9회말에도 2사 2, 3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김재현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역투하는 두산 선발 최승용
역투하는 두산 선발 최승용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 키움의 경기. 두산 선발투수 최승용이 역투하고 있다. 2022.5.11 jieunlee@yna.co.kr

이날 생일을 맞은 두산 선발 최승용은 6회까지 88개의 공을 던져 산발 4안타로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챙겼다.

KBO리그에서 선발 투수가 자신의 생일에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기록한 것은 1999년 4월 19일 LG 트윈스 김상태 이후 두 번째 기록이다.

반면 부상에서 복귀한 키움 선발 최원태는 5이닝 4피안타 4탈삼진 2실점을 잘 던졌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시즌 두 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