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모비스, 독일 기업과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

송고시간2022-05-12 11:00

댓글

주차시스템·자율주행 센서, SW에 탑재 예정

기업로고, 현대모비스
기업로고, 현대모비스

편집 김민준(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가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 최적화된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한다.

현대모비스는 독일 기업 벡터와 오토사(AUTOSAR)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그리고 IT기업들이 참여해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벡터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로, 차량용 소프트웨어 분야 선도 기업이다. 현재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에 소프트웨어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많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오토사 기반의 소프트웨어 플랫폼 적용을 부품공급사에 요구하고 있다. 오토사 표준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면 개발시간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 파생상품으로의 적용이 용이하다.

최근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주하는 제품들은 기존의 하드웨어 부품에서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첨단 전장부품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현대모비스가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의 역량 제고는 물론 기존 글로벌 고객사에 표준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 경험이 있는 오토사 전문 개발사와의 협업 필요성이 높아졌다.

현대모비스와 벡터는 이번 MOU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차량용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회사는 우선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오토사 표준으로 공동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부터 국내 소프트웨어 전문개발사들과 함께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핵심기술 국산화를 목표로 컨소시엄을 운영하고 있다. 자율주행 무선통신 기술인 OTA(무선업데이트) 솔루션이 적용된 핵심기술 등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업체와도 소프트웨어 협력 관계도 확대할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 등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한 핵심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중장기 협력 대상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담당 전무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