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양시장 선거, 후보 전과기록 두고 '공방'

송고시간2022-05-12 15:25

댓글

김재무 후보 "정책선거 임해야"…정인화 후보 "전과 선거공보에 나온 사실"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6·1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시작된 12일 전남 광양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재무 후보와 무소속 정인화 후보가 김 후보의 전과 기록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토론회 나선 김재무(왼쪽)·정인화 후보
토론회 나선 김재무(왼쪽)·정인화 후보

[김재무 선거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민주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저급하게 상대의 흠집부터 들추어내는 네거티브 공세를 중단하고 정책선거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지난 11일 광양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전남CBS 주최 광양시장 후보 초청 '강대강 토론'에서 정 후보가 "김 후보가 전과기록 6개를 가졌다고 알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김 후보는 "논란이 되었던 일들은 지난 선거에서 모든 내용을 낱낱이 설명했다"며 "이미 종결된 30년이 지난 사건을 들추는 것은 본격적인 네거티브를 위한 시작이냐"고 반문했다.

정 후보도 이날 오후 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네거티브란 선거 운동 과정에서 상대방에 대한 '맞으면 맞고 아니면 그만이다'라는 식으로 마구잡이로 하는 음해성 발언이나 행동을 일컫는 말"이라며 "우리는 네거티브를 싫어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김 후보의 전과 기록은 선거 공보에도 나온 사실로 이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유권자의 알 권리를 위한 팩트 체크 차원"이라고 반박했다.

광양시장 선거에는 민주당 김재무 후보와 무소속 정인화 후보가 출마해 양강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