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충남도당, 박완주의원 제명에 "충절의 고장서 참담한 일"

송고시간2022-05-12 16:26

댓글
국민의힘 충남도당
국민의힘 충남도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천안을) 의원의 성비위 의혹과 관련해 12일 "양반의 고장인 충남과 충절의 도시 천안에서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며 "박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함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천안에서 주민들이 무려 3번이나 선출해 주었는데 그에 대한 보답이 고작 '성추행'이란 말인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에 박 의원의 성 추문을 조사하고 있었지만 이제야 제명했다"며 "국회 차원에서 의원직 박탈이 논의되고 있지만 이를 기다릴 일이 아니고 (박 의원) 스스로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서 안희정 충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성추행으로 영어의 몸이 된 바 있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세상을 등졌음에도 어찌 민주당의 성 추문은 끊이질 않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박완주 의원
박완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은 이날 3선 중진이며 직전 정책위의장인 박완주 의원을 성 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고 밝혔다.

j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