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경호, 아세안+3 재무회의서 "지역금융 안전망 촘촘히 구축해야"

송고시간2022-05-12 16:30

댓글

"역내 정책 공조 중요…CMIM 제도 후속 개선 논의에 적극 참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제25회 ASEAN+3 재무장관회의' 참석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제25회 ASEAN+3 재무장관회의' 참석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열린 '제25회 ASEAN+3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해 세계경제 동향과 정책 공조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국(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지역금융 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아세안+3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아세안+3 국가 간에도 실물·금융 연계성이 강화되는 가운데, 국제금융 시장 불안에 따른 역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모의훈련 등 지역금융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CMIM(Chiang Mai Initiative Multilateralization)은 회원국의 유동성 위기 시 이를 지원하는 다자간 통화스와프 체계로 총 2천400억달러 규모로 조성됐다. 한국의 분담 비율은 16%다.

추 부총리는 지난해 회원국의 협조로 CMIM 참조금리 변경, 자국통화 공여절차 마련 등 제도개선이 일부 완료된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면서 올해 추진 중인 가산금리 재검토, 제3국 통화 공여절차 마련 등 후속 개선 논의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급망 혼란 등의 경제 하방 위험 요인이 존재한다는 데 대해 회원국과 인식을 같이하면서 역내 공급망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자유롭고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무역시스템'을 통한 회원국 간 협력을 촉구했다.

추 부총리는 "당면한 경제 현안을 넘어 역내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구조개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며 "디지털·친환경 경제로의 전환 등 새로운 길에 대한 미래대비 정책 공조도 계속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회원국들은 거시경제 안정과 재정의 장기 가능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경제 회복을 위한 지원 정책을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아울러 역내 거시경제조사기구(AMRO)의 역할 확대, 역내 지식 허브 구축, 역내 통화표시 채권시장 육성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회의에는 아세안 국가와 한·중·일 13개국의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개발은행(ADB), 역내 거시경제조사기구(AMRO) 등이 참석했다.

내년 아세안+3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ADB 연차 총회를 계기로 인천에서 열릴 예정이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