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한덕수 인준 표결, 조건없이 해야"

송고시간2022-05-12 19:44

댓글

"책임 물을 때 묻더라도 기회는 주는 게 도리"

이재명계 좌장 '인준 참여' 공개 제안…당내 기류 변화 주목

정성호 민주당 의원
정성호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12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조건 없는 인준 표결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리가 인정할 수 없는 총리와 부적격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데 대한 평가는 국민을 믿고 국민에게 맡기자고 제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현재 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를 두고 고심을 이어가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일부 부처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맞서 한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 의원의 이 같은 공개 언급은 한 후보자의 인준이 늦어짐에 따라 야당이 국정의 발목을 잡는다는 지적이 나와 당이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만큼 대승적으로 인준 표결에 임하자는 뜻으로 해석된다.

정 의원은 강경파인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의원들이 당의 주류일 때 온건·중도 성향의 목소리를 내 왔다.

특히 정 의원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해 당의 전면에 나선 이재명 상임고문의 '좌장격' 인물이자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만큼 '한덕수 불가'로 기운 당내 여론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정 의원은 "도무지 미덥지 못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하루라도 빨리 진용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며 "아무리 싫더라도 민생 회복의 1차 책임은 윤석열 정부에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책임을 물을 때 묻더라도 일단 기회는 주는 게 정치 도리이고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며 "붙들고 늘어지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엄중한 평가와 심판은 국민의 몫"이라고 부연했다.

정 의원의 메시지는 이날 같은 당 박완주 의원이 성추문 의혹으로 제명됨에 따라 지방선거 패배의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와도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우리 당 소속 의원의 일로 분노하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라며 "민주당 의원으로서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라고 밝혔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