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강욱 추가 성희롱 발언' 보도…崔 "날조성 의혹 제기"

송고시간2022-05-12 21:43

댓글

"'살 부비는 사이' 발언? 용서 못 해…단호히 임할 것"

이상헌도 '성비위 의혹' 제기에 "사실 아냐…가짜뉴스 책임 명확히 할것"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최강욱 의원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최강욱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2.1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12일 자신이 추가적인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날조성 의혹 제기'라고 반박했다.

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 기자가 의원실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 의원은 해당 기자가 자신의 보좌진에게 "최 의원이 다른 의원들과 농담하다 '000 의원은 000 의원과 살을 부비며 비명을 지르는 사이라고 했다'는 제보가 있다"며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이같은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면서 "목적을 가진 공작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검찰개혁법 통과 과정에서) 심각한 대치가 있던 그 날에 내가 저렇게 말했다고 한다"며 "모두 악의가 느껴지는 날조"라고 밝혔다.

그는 "(문자에) 언급된 의원들은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 위원이었다"며 "저는 안건조정위 위원이 아니었는데도 이처럼 악의가 느껴지는 날조가 제기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 의원은 "한번 재미를 보았으니 계속해서 이참에 숨통을 끊겠다는 뜻인가"라며 "그러나 도저히 인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아간다.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일이다. 당당하고 단호하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SBS는 이날 "최 의원이 지난 달 26일 국회 법사위 회의 대기 중에 동료 의원들을 지칭하며 성적인 발언을 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최 의원은 당내 온라인 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날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민주당 이상헌 의원 역시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당에서 제 성 비위 의혹을 조사한다는) 내용과 달리 중앙당은 제 비위 관련 사안을 접수한 바 없다"며 "근거 없는 추정 기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를 확대 생산한 주체에 대한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할 것이며 지금처럼 흔들림 없이 의정활동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