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핵협상 복원 노력 속 프랑스인 억류한 이란…중재 걸림돌 되나

송고시간2022-05-12 23:10

댓글

프랑스 "근거 없는 체포" 비난…핵협상서 유럽국 압박 의도도

엔리케 모라(우) EU 대외관계청 사무차장 이란 방문
엔리케 모라(우) EU 대외관계청 사무차장 이란 방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교착 상태에 빠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회담 타개를 위한 노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란이 프랑스인을 억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핵협상이 중대 국면을 맞은 상황에서 서방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되지만, 핵합의 당사국인 프랑스 사람에 대한 억류는 중재 노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근거 없는 혐의로 프랑스 국민을 체포한 이란을 규탄한다. 이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이란 정보부가 유럽인 2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억류 외국인의 국적이 확인된 것이다.

정보부는 이들이 국가(이란) 와해를 목적으로 사회 혼란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이란 정보부의 발표는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EU)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이 핵협상 중재를 위해 이란을 방문한 날 나왔다.

이날 이란 정부가 공개한 사진 속에서 알리 바게리카니 이란 외무부 차관과 만난 모라 사무차장의 얼굴에는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AP는 이란의 프랑스인 억류는 EU의 핵협상 중재 노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란은 과거 서방과 중요한 협상 국면에서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인질'을 잡아 왔다고 AFP는 전했다.

지난해 1월 유조선 '한국케미호'가 호르무즈 해협에서 혁명수비대에 의해 억류됐을 때도 한국 내 동결자금을 받기 위해 물리력을 동원했다는 해석이 나왔었다.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이란 핵합의 복원 협상

[로이터/EEAS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방은 이란의 이런 움직임이 핵협상에서 영향력을 키우고 미국을 간접 압박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한다.

앞서 지난 1월 이란 사법부는 프랑스 국적 뱅자맹 브리에르에 대해 징역 8년을 선고했다.

브리에르의 변호인은 "이 재판은 정치적 의도가 깔린 엉터리 재판"이라며 "브리에르가 이란의 '협상 카드'로 활용되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외신들은 이란 내 서양인 12명이 구금된 것으로 집계한다.

최근 잇따른 이란의 외국인 체포·억류 소식은 핵협상의 빠른 타결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과거 이란은 서방과 협상 타결에 임박해 외국인 수감자를 석방하는 움직임을 보여왔다.

지난 3월 이란·영국 이중국적자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와 아누셰 아수리가 석방됐을 때 핵협상 타결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이란과 'P5+1' 국가(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들은 지난해 4월부터 핵합의 복원 협상을 진행해왔다.

협상은 그간 9부 능선을 넘었다고 평가될 만큼 진전됐지만, 이란과 미국은 혁명수비대의 외국 테러 조직(FTO) 지정 철회 문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번 주 모라 사무차장과 카타르 군주가 이란을 잇달아 방문해 협상 중재에 나섰다.

모라 사무차장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된 핵 합의 복원 회담에서 의장을 맡아 이란과 미국의 가교 구실을 해왔다.

로이터는 카타르 군주의 이란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JCPOA 복원 회담과 관련, 이란과 서방의 시각차를 좁히는데 카타르가 어떤 역할을 할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이란 핵합의 이미지
이란 핵합의 이미지

[연합뉴스 일러스트.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