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검찰, 트럼프 '기밀서류 무단 반출' 수사 본격화

송고시간2022-05-13 04:04

댓글

대배심 소집 앞두고 증거수집 박차…前 백악관 직원들도 심문 예정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백악관 기밀자료를 무단으로 반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연방 검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시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기밀자료를 들고 나간 것에 대한 고의성 여부를 가리기 위한 증거수집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검찰의 증거수집은 대배심 소집 요청 전 단계로 보인다.

미국에서 대배심은 검찰이 피의자를 기소하기 전에 일반 시민이 재판에 참여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기구다.

대배심이 혐의를 인정할 경우 검찰은 피의자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NYT는 소식통을 인용해 검찰이 이미 백악관이 생산한 각종 자료의 관리를 담당하는 국립기록관리청(NARA)을 상대로 문제가 된 기밀자료를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또한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에 백악관에서 근무한 직원들을 심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연방 하원 감독위원회는 지난해 1월 6일 의회 난입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사저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한 자료는 상자 15개 분량이고, 이 중에는 국가기밀 정보로 표시된 문서도 포함됐다.

특히 '러브레터'로 불리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도 반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NARA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록물을 즉각 제출하지 않고 백악관에서 반출한 것 자체가 대통령 기록물법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현재 기밀자료 반출 외에도 다양한 혐의로 검찰 수사의 표적이 된 상태다.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그룹이 자산가치를 조작해 부당한 이득을 얻었다는 혐의에 대해 3년 가까이 수사를 진행 중이고, 조지아주 검찰은 2020년 대선 패배 불복 과정에서 빚어진 외압 행사 혐의를 수사 중이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