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상원, 파월 연준 의장 유임 인준…최악 물가잡기 중책

송고시간2022-05-13 05:09

댓글

'찬성 80 vs 반대 19' 압도적 재신임…'빅스텝' 힘실릴듯

제롬 파월 미 연준의장
제롬 파월 미 연준의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 상원이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유임을 압도적으로 가결했다.

상원은 12일(현지시간) 본회의를 열어 파월 의장의 두 번째 임기에 대한 인준 투표를 실시해 찬성 80, 반대 19의 압도적 표차로 인준했다.

이로써 파월 의장은 향후 4년간 '수퍼 파워' 미국의 통화 및 금융 정책을 책임지게 됐다.

파월 의장으로서는 40년 만에 최악의 상황인 인플레이션 잡기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다.

파월 의장에 대한 이 같은 초당적 재신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위기 상황에서 보여준 파월 의장의 안정적 대처 능력에 대한 신뢰를 의미한다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다.

연준은 앞서 지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팬데믹 이후 이어진 제로 금리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0.25% 포인트 금리 인상에 착수한 뒤 이달 초 회의에선 금리를 0.5%포인트 추가로 인상하는 '빅스텝' 조치를 취했다.

금리 인하와 함께 긴축 통화정책의 양대 수단인 양적 긴축도 선포해 내달부터 만기가 돌아오는 채권 및 주택저당증권(MBS) 가운데 일부를 재투자하지 않고 시장에 흘려보내는 대차대조표 축소를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파월 의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물가상승률을 다시 낮추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면서 "향후 두어 번의 회의에서 50bp(0.5%p, 1bp=0.01%포인트)의 금리인상을 검토해야 한다는 광범위한 인식이 위원회에 퍼져있다"고 말했다.

미 상원의 압도적 인준으로 인해 파월 의장의 이 같은 입장에는 더욱 힘이 실리게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파월 의장은 조지 H.W. 부시 행정부 시절 재무부 차관보와 차관을 지냈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연준 이사에 올랐다.

도널드 전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으로 2018년 2월부터 연준 의장을 맡았으며, 재임 기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노골적인 금리 인하 요구에 맞서 종종 마찰을 빚었다.

그러나 이후 팬데믹 위기 상황에서 제로금리 정책을 단행하는 과감함으로 위기 극복에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일찌감치 유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려 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파월 의장에 대한 유임 입장을 발표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