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달러 환율, 1,290원선 공방…인플레 우려 지속

송고시간2022-05-13 09:22

댓글
달러
달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13일 원/달러 환율이 1,290원대에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4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9원 오른 달러당 1,289.5원이다.

환율은 2.2원 오른 1,290.8원에 거래를 시작, 장 초반 1,290원선에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를 잠재울 만한 재료가 부각되지 않는 가운데 달러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간밤 발표된 미국의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1년 전보다 1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11.5%)보다는 오름세가 둔화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게 시장 평가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04.75선에서 움직이며 2002년 12월 12일 이후 19년 5개월 만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또 가상화폐 시장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어 금융시장에 위험을 전이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나온다.

원·달러 환율 상승 개장
원·달러 환율 상승 개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93포인트(0.78%) 오른 2,570.01에, 코스닥은 5.86포인트(0.70%) 오른 839.52에 개장했다. 원·달러 환율 2.2원 오른 1,290.8원에 개장했다. 2022.5.13 yatoya@yna.co.kr

다만 환율이 1,290원대를 진입한 상황이어서 국내 외환 당국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커지고, 고점 인식에 따른 수출업체들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유입되면 추가 상승을 저지할 수 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04.40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6.71원)에서 7.69원 올랐다.

원/엔 재정환율이 1천원대로 올라선 것은 지난 3월 28일 이후 1개월 반만이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