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월 "경제 연착륙, 통제 밖 요인에 달려 있어…꽤 어렵다"

송고시간2022-05-13 10:04

댓글

"향후 2번 0.5%포인트 인상 적절…상황 나빠지면 더 큰 폭 인상 준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경기침체를 야기하지 않으면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는 이른바 '연착륙'이 "달성하기가 꽤 어려운" 일이라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마켓플레이스'라는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연착륙을 할 수 있느냐가 문제인데 이는 사실상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요인에 달려 있을 수 있다"며 그런 요인으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지정학적 사건과 공급망 병목 현상 등을 꼽았다.

그는 그럼에도 "연착륙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국 경제가 심각한 경기하강은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현재 고공행진 하는 물가 상승세를 잡으려면 "약간의 고통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가장 큰 고통은 우리가 물가를 잡지 못해 인플레이션이 우리 경제에 뿌리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상황이 어떤 것인지 우린 잘 알고 있다"며 "사람들이 받는 월급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순전히 되돌아본다고 가정하면 우리가 기준금리를 조금 더 일찍 올렸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연준이 늦장 대응했다는 세간의 비판을 인정하는 듯했다.

하지만 "그랬다고 해서 뭐가 달라졌을지 모르겠다"며 "우리는 그때그때 알고 있는 바를 토대로 실시간으로 결정해야 하고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가 예상대로 움직이면 향후 두 번의 통화정책 회의에서 0.5%포인트 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단, "상황이 우리의 기대보다 더 좋으면 기준금리를 덜 올리고, 상황이 기대보다 더 나쁘면 기준금리를 더 올릴 준비가 돼 있다"며 평소 인상 폭의 3배인 0.75%포인트를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에서 찬성 80, 반대 19의 압도적 표 차이로 유임 인준이 가결됐다.

기준 금리 인상 기자회견하는 파월 연준 의장
기준 금리 인상 기자회견하는 파월 연준 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저장 금지]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