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현 "민주는 성비위 수술이라도 해…국힘, 이준석 징계해야"

송고시간2022-05-13 09:57

댓글

"국힘도 수술해야 민주당 비판 자격 생겨"…박완주 제명 조치와 비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한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한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에 있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며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불거진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빠르게 제명조치를 했지만, 국민의힘은 이 대표 의혹에 대한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며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