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타워팰리스 같은 임대아파트 짓겠다"(종합)

송고시간2022-05-13 11:25

댓글

5대 주택 공약 발표…"누구나 살고 싶은 고품질 임대주택 지을 것"

신속통합기획 확대…'2030스마트홈'·'3대 거주형 효도주택' 추진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계획 발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계획 발표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시 서대문구 세검정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앞에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건설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2.5.13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윤보람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5대 주택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타워팰리스 같은 고품질의 임대아파트를 짓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25년 된 낙후 임대주택 현장을 방문해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들을 타워팰리스처럼 하겠다"며 "임대주택을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품질로 지어 누구나 살고 싶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누구나 자부심을 느끼며 살 수 있는 임대주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장해서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다"며 "임대아파트는 저렴하다는 인식 개선 작업을 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오 후보는 "임대아파트 고급화를 위해 수영장이나 커뮤니티센터 등을 지으면 임대료만 올라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있더라"라며 "그런 시설은 아파트 주민뿐 아니라 그 동네 주민들이 다 이용하게 된다. 주민이 아닌 이용자들로부터 약간의 사용료를 받으면 얼마든지 운영비가 충당된다"고 부연했다.

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집 걱정 없는 서울'을 기치로 내걸고 5대 주택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신속통합기획' 확대 ▲ 다가구·다세대 밀집 지역의 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모아주택·모아타운' 추진 ▲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공급 ▲ 청년주택의 '2030 스마트홈' 대변신 ▲ 3대 거주형 효도주택 공급 추진 등이다.

신속통합기획 등 지난 1년여 임기 동안 추진해온 세 가지 주택정책에 새로운 개념의 청년주택과 '3대 거주형 효도주택' 정책이 추가됐다.

오 후보 측은 새로운 청년주거모델을 표방하는 '2030스마트홈'을 조성해 'MZ 세대'의 수요 변화를 반영하고 기존 역세권청년주택 사업의 한계점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평형을 확대해 1인 가구뿐 아니라 2인 가구와 신혼부부들이 출산 전까지 거주할 수 있게 하고 거주 공간의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3대 거주형 효도주택은 저출생·고령화에 대응해 부모와 자녀의 근거리 거주를 지원하는 '양육친화형 주거정책'이라는 게 오 후보 측의 설명이다. 양육·돌봄을 위해 부모-자녀 간 근거리 거주나 동거를 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신규 주택을 찾거나 거주 이전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신혼부부를 중심으로 지원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오 후보 측은 밝혔다.

주민과 대화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주민과 대화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서울시 서대문구 세검정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앞에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건설계획을 발표한 뒤 주민과 대화하고 있다. 2022.5.13 srbaek@yna.co.kr

오 후보 측은 "지난 임기 중에 론칭한 '신통기획'과 '모아주택·모아타운'으로 10년간 억눌렸던 주택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취약계층을 위한 임대주택 고급화를 본격 추진하는 것이 양대 핵심축"이라며 "시민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집에서 살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약 발표와 함께 오 후보는 노인회 회장, 입주자 대표와 공실 상태인 집 내부를 둘러보고 주민들과 현장 간담회를 했다.

주민들은 "내부 시설이 너무 낡아서 겨울철 웃풍으로 추위에 떤다"며 "화장실이 작아서 세탁기를 베란다에 놓고 쓰는데 1·2층은 물이 역류해서 겨울만 되면 다 빨래방으로 가야 한다"고 토로했다.

오 후보는 "이곳처럼 재건축 연한이 안돼 허물 수 없는 곳은 입구부터 시작해 주방, 화장실, 외부 등 인테리어를 다 새로 할 생각"이라며 "수년 내 계획을 세워서 순차적으로 다 바꾸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