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18 42주년] ③ 공법 단체로 새 출발…갈등 딛고 재도약할까

송고시간2022-05-15 07:00

댓글

5·18 관련 3단체 모두 공법단체 전환 완료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금남로에 모인 시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금남로에 모인 시민

[5·18 기념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민간단체에 불과했던 5·18 민주화운동 단체 3곳이 모두 국가에서 인정한 공법단체로 승격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그동안의 내부 갈등을 봉합하고 5·18 유공자의 역할과 활동에 힘을 실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5·18 공법단체는 회원들의 자격에 따라 3개로 나뉘어 있다.

사망자의 부모와 형제·자매가 모인 유족회와 부상자들이 모인 부상자회, 다치지는 않았지만 연행·구금·구속되는 등의 고초를 겪은 공로자회 등이다.

단체별로 공법단체 전환 과정에서 회장 선출 등 집행부 자리를 놓고 크고 작은 내부 갈등이 벌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3월 초 가장 먼저 부상자회가 관련 절차를 모두 마치고 공법단체 전환에 성공했다.

초대 회장을 맡은 황일봉 회장은 "국가로부터 5·18 유공자들을 잘 섬기고 모셔달라는 권한을 위임받은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회원들이 유공자의 영예를 누릴 수 있도록 필요한 일을 하라는 명을 받은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5·18부상자회 황일봉 회장
5·18부상자회 황일봉 회장

[연합뉴스 사진]

그는 가장 먼저 5·18 단체 회원들의 어려운 생활 환경 등을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5·18 당시의 트라우마뿐만 아니라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조사를 토대로 유공자의 품위와 영예를 잃지 않는 복지 체계를 수립하겠다는 것이 최종 목표다.

실태조사는 황 회장이 속한 부상자회뿐만 아니라 나머지 2개 단체 회원들도 모두 포함한 전수조사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5·18 헌법 전문 수록이나 국가유공자 수준의 대우를 위한 노력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임기 2년 동안 모든 일을 다 할 수는 없겠지만 후임자가 로드맵을 따라갈 수 있도록 기틀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상자회에 이어 구속부상자회가 지난 3월 말 공로자회로 탈바꿈해 공법단체가 됐다.

기존의 구속부상자회에는 부상자와 공로자가 함께 섞여 있었는데 공법단체로 전환하면서 자격에 따라 공로자만으로 구성된 단체로 재편됐다.

5·18 공로자회 임종수 회장
5·18 공로자회 임종수 회장

[연합뉴스 사진]

초대 회장을 맡은 임종수 회장은 "그동안 회원들이 서로 섞여 있으면서 상대적으로 공로자들의 목소리와 역할이 작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제 공로자들도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공로자의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같은 5·18 유공자이더라도 공로자의 경우 교통비·진료비·교육비 등 유공자 혜택이 아예 없거나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는 게 임 회장의 설명이다.

반면 공법단체로 전환되면서 단체 운영비 등을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는 만큼 5·18 선양 활동은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임 회장은 "열악한 상황이었던 과거와 달리 단체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인건비나 사무실 운영비 등을 지원받고 5·18 선양 사업도 국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국민들과 함께 할 수 있는 5·18 선양 활동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정비되지 못한 조직이 제대로 구성되면 이를 위한 구체적인 사업들을 기획·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구속부상자회 시절부터 회원간 반목이 거듭되며 깊어진 감정의 골은 아직 회복되지 않아 갈등의 요소로 남아있다.

임 회장을 인정하지 못하는 이들이 구속부상자회 사무실을 내주지 않으면서 초대 집행부는 별도의 사무실을 임시로 사용하고 있는 상태다.

유족회의 경우 회장 선출을 둘러싼 갈등과 소송전으로 지난 13일에서야 공법단체로 설립됐다.

전남도의원 출신인 박해숙 씨가 절차적 문제로 재투표 끝에 최근 회장으로 선출됐다.

박 회장은 "우선 회원 간 화합을 가장 큰 목표로 삼겠다"며 "임기 동안 서로 친목을 도모하는 활동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5·18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는 일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