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축구공 맞고 심장 멎은 50대…거듭된 응급처치로 소생

송고시간2022-05-13 17:36

댓글

춘천 대룡119안전센터 구급대원들 심폐소생술로 회복

축구공 맞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 이송
축구공 맞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 이송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축구 경기 중 가슴에 공을 맞고 쓰러진 50대 심정지 환자가 119구급대원들의 거듭된 심폐소생술 덕에 목숨을 건졌다.

13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19분께 춘천시 동내면 거두리 거두농공단지 내 축구장에서 A(53)씨가 가슴에 공을 맞은 뒤 쓰러졌다.

주변인들이 가슴압박을 하고 기도를 확보했으나 춘천소방서 대룡119안전센터 구급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A씨는 의식과 맥박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자동 심장충격기(AED)를 사용했음에도 맥박이 돌아오지 않았으나 거듭된 시도 끝에 병원 도착 전 대화가 가능할 정도로 회복했다.

양수진 구급대원은 "소중한 생명을 구해 보람과 긍지를 느끼며, 환자분의 빠른 쾌유와 건강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양수진(왼쪽부터)·박진서·이종훈 구급대원
양수진(왼쪽부터)·박진서·이종훈 구급대원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