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정은 대역 배우, 이번엔 호주 총선판 등장…유세장 '불청객'

송고시간2022-05-14 10:00

댓글

중국계 호주 국적자 '하워드X' 또 돌출 행동…여당 후보 훼방

호주 유세 현장에 나타난 '호주 김정은'
호주 유세 현장에 나타난 '호주 김정은'

(멜버른 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 분장한 홍콩계 호주인 하워드 X가 13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선거 격려차 방문한 멜버른의 엑스텔 테크놀로지스사 생산 시설에 모습을 비추고 있다. 그는 2014년에 진행된 홍콩 우산 혁명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같은 여러 국제 행사에 김정은으로 분장한 채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2022.5.13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그간 국제 행사에 등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흉내 낸 배우가 이번에는 호주 총선 유세 현장에 초대받지 않은 채 나타났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머리 스타일과 안경, 검정 인민복 등 차림새를 따라한 남성이 13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의 한 공장에 갑자기 나타났다.

이곳에서는 스콧 모리슨 총리가 21일 총선을 앞두고 같은 자유당 소속 그라디스 류 의원과 유세 행사를 진행했다.

모리슨 총리가 행사장을 떠난 직후 등장한 이 남성은 취재진이 '당신은 누구냐'고 거듭 질문하자 "최고지도자 김정은이다. 하워드X라는 가명으로도 알려졌다"고 밝혔다.

중국계 호주 국적자인 하워드X는 김 위원장을 흉내내는 대역 배우로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장과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에 등장해 관심을 끌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를 찾았다가 베트남 경찰에 의해 추방당하기도 했다.

그는 모리슨 총리 측 관계자가 행사장에서 나가달라고 요구하자 "최고지도자에게 어떻게 하라고 말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이어 "나는 류 의원을 지지하며, 류 의원은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을 지지한다. 이제 그는 북한 정권을 지지할 것"이라며 "다들 이 훌륭한 후보를 지지하려고 와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현장을 떠났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그의 등장은 류 의원의 총선 경쟁자인 드루 파브라우 상원 후보가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파브라우 후보는 트위터에서 이 사실을 공개하고서 류 의원에 대한 압박 캠페인이라고 설명했다.

파브라우 후보는 홍콩에서 태어난 중국계 호주인인 류 의원이 중국 지도부를 옹호하고 중국 정권과 연계됐다고 주장해왔다.

류 의원은 AP에 보낸 성명에서 "경쟁 후보와 그의 추잡한 전술에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행사에서 "중국계 호주인은 우리가 이 나라에서 바랄 수 있는 최고의 애국자"라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가짜' 김정은과 트럼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가짜' 김정은과 트럼프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2019년 2월 22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대역배우인 홍콩 출신 하워드 X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코스프레를 한 외국인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